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감현장] 여야, 남북 월드컵 예선전 생중계 무산에 '유감' 한목소리

송고시간2019-10-14 19: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상호 "국제경기 관례에 전혀 맞지 않아"…최경환 "해결 못해 유감"

안민석 '김일국 북한 체육성상 교체 관련있나' 질의…대한체육회측 "그렇게 들어"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14일 대한체육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남북 월드컵 예선전 '평양 원정' 생중계가 끝내 무산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이번 경기는) 국제경기이기 때문에 북한이 남북의 정치적 관계와 무관하게 책임을 져야 할 일정한 의무가 있다"며 "상대국 중계 및 취재 허용은 당연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수단 핸드폰까지 압수한단 이야기가 들린다"며 "이런 처사는 국제사회 규범이나 관례에 전혀 맞지 않는다. 대한민국 의원으로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무소속 최경환 의원도 "우리 국민들은 중계를 보지 못하고 응원단도 가지 못한다"며 "북측도 그렇고 대한체육회가 국민적 관심사에 대해 해결방법을 못 찾고 있는 것에 대해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소속인 안민석 위원장은 이와 관련, "이번 월드컵 중계 안 하는 것이 북한의 내부 문제, 그중에서 북한 체육 지도 체제와 관련 있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혹시 김일국 북한 체육성 상 교체 이야기를 들었나. 그게 사실인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대한체육회 김승호 사무총장은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 여러분이 생중계를 보지 못해 화도 나시고, 이해할 수 없는 부분도 반드시 존재한다"며 "어떤 국민은 우리 선수들을 왜 평양에 보내냐며 보내지 말자는 분도 계셨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상 생중계 예선전에선 개최국의 생중계 의사에 따르도록 하고 있고, 우리 선수들이 참여하지 않을 시 FIFA의 제재와 불이익을 받게 된다"며 "참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표팀을 향해서는 "외롭고 고독해도 남측 국민들이 응원한다는 점을 잘 알고, 무사히 귀국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인천공항 도착한 손흥민
인천공항 도착한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르는 한국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13일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13 jjaeck9@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