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우영 선제골' 김학범호, 우즈베크와 2차 평가전서 1-2 역전패

송고시간2019-10-14 22: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우영은 1차전 어시스트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정우영 첫 골 내가 만들었어
정우영 첫 골 내가 만들었어

(천안=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4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남자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경기에서 정우영(7번)이 첫 골을 넣자 김대원이 기뻐하고 있다 . 2019.10.14 jeong@yna.co.kr

(천안=연합뉴스) 배진남 박재현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김학범호가 우즈베키스탄과 2차 평가전에서는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역전패를 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은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 U-22 대표팀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전반 30분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선제골로 앞섰지만, 후반 보비르 아브디칼리코프와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에게 연속골을 내주고 1-2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1차 평가전에서 김재우(부천), 오세훈(아산), 김진규(부산)의 연속골로 3-1 역전승을 거둔 대표팀은 1승 1패로 우즈베키스탄과의 친선전 일정을 마무리했다.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해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한 조에 속했다. 이 때문에 조 추첨 전 합의한 이번 두 차례 경기는 평가전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됐다.

김학범 감독은 1차전과 2차전 선발 출전 선수 명단을 완전히 달리 짜 실험을 하면서도 전력 노출을 피했다.

아울러 스리백을 점검하고자 3-4-1-2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시작했다가 상대 선수의 퇴장으로 변화를 줬던 1차전과 달리 2차전은 김학범호의 주 포메이션인 4-2-3-1을 처음부터 가동했다.

김대원 고마워
김대원 고마워

(천안=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4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남자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경기에서 정우영이 첫골을 넣고 김대원(14번)과 기뻐하고 있다. 2019.10.14 jeong@yna.co.kr

최전방 원톱에 조규성(안양)을 세우고 2선에는 좌우에 김대원(대구)과 정우영, 중앙에 정승원(대구)을 배치했다.

중앙 미드필더는 한찬희(전남)와 김준범(경남)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 수비는 센터백 차오연(한양대)과 이상민(나가사키), 좌우 풀백 김진야(인천)와 이유현(전남)으로 꾸렸고 골키퍼 장갑은 허자웅(청주대)이 꼈다.

반면 우즈베키스탄은 1차전에서 선제골을 넣었던 공격수 야크시바예프 등 7명을 2차전에도 그대로 선발로 내세웠다. 1차전에서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던 미드필더 오이벡 루스타모프도 우즈베키스탄 측의 요청을 우리 팀이 받아들여 이날 선발 출전했다.

한국은 2선 공격수들의 유기적인 플레이로 수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김대원이 상대 최종 수비라인을 꿰뚫는 패스를 연결했으나 정우영의 첫 볼 터치가 세밀하지 못해 아쉽게 기회를 놓쳤다.

전반 13분 김대원의 코너킥에 이은 정우영의 오른발 논스톱 슛은 상대 수비가 걷어냈다.

전반 18분에는 문전으로 투입된 공을 조규성이 뛰어서 차봤지만 옆 그물을 때렸고, 곧이어 정우영의 패스를 받은 정승원의 왼발 슈팅도 무위로 돌아갔다.

전반 24분 정승원의 패스에 이은 김대원의 슈팅은 골대를 벗어났다.

계속 상대 골문을 두드리던 대표팀은 결국 전반 30분 선제골을 뽑았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혼전 중 김대원이 공을 잡아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을 이겨내고 골문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연결했고, 정우영이 가볍게 오른발로 차 넣었다.

기뻐하는 우즈벡
기뻐하는 우즈벡

(천안=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4일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남자 22세 이하 축구대표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이 역전골을 넣은 뒤 축하받고 있다 . 2019.10.14 jeong@yna.co.kr

U-22 대표팀 공식 경기 데뷔전이었던 1차전에서 김진규의 세 번째 골을 도왔던 스무살 정우영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친 한국은 골키퍼만 안찬기(인천대)로 바꾼 채 후반을 시작했다.

대표팀은 후반 4분 만에 동점골을 내줬다.

일크호미온 알리야노프가 페널티 지역 안 왼쪽에서 슈팅한 공이 골문 앞에 있던 아브디칼리코프의 다리에 맞고 굴절돼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후에도 계속된 슈팅이 골문을 외면하자 대표팀은 후반 15분 김준범, 정우영, 이유연을 빼고 이동준(부산), 임민혁(광주), 김진규(부산)를 투입해 다시 공격의 고삐를 쥐었다.

그러나 이후에도 페널티박스 근처까지는 공이 잘 투입됐으나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36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야수르벡 야크시바예프에게 왼발 감아 차기 슛으로 역전골을 허용하고 무릎을 꿇었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