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멕시코 경찰, 매복 습격받아 14명 사망…마약갱단 소행 추정

송고시간2019-10-15 02: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격 받은 경찰 차량
총격 받은 경찰 차량

[멕시코 텔레비사 기자 트위터 캡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멕시코 중서부 미초아칸 주에서 경찰 차량이 무장괴한들의 매복 공격을 받아 경찰 14명이 숨졌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 등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오전 미초아칸 주 경찰 차량 행렬이 아길라 지역 인근 도로를 지날 때 숨어 있던 무장괴한들이 여러 곳에서 튀어나와 총격을 가했다.

급습을 당한 경찰 14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으며, 경찰 차량 두 대가 불에 탔다고 엘우니베르살은 전했다.

멕시코 언론들은 사건 현장에 남아 있는 메모를 토대로 멕시코 내 악명 높은 마약 조직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의 소행으로 추정했다.

메모엔 경찰을 향해 라이벌 갱단을 돕지 말라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CJNG 등 마약 갱단의 범죄가 잦은 미초아칸에서는 지난 5월에도 무장 괴한들이 경찰을 매복 공격해 경찰 3명이 숨진 적 있다.

멕시코 당국은 "모든 인적 자원과 기술을 총동원해 반드시 범인을 붙잡아 심판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