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북 러 대사 "북미 양자합의 단계 후 中·러도 협상 참여해야"(종합)

송고시간2019-10-15 16: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북아 안보체제 구축까지 논의 필요"…최근 북미협상 결렬에 '심각한 우려' 표시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조준형 기자 =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는 현재 진행 중인 북미 간 양자 협상에서 합의가 도출된 후에는 러시아, 중국 등도 대화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14일(현지시간) 보도된 러시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문제 해결 과정은 북미 간의 양자 형식에 제한돼 있으며 이는 자연스럽고 논리적인 것"이라면서 "일단은 북미가 공동의 노력으로 양자 관계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그다음 단계에선 곧 참여 형식을 확대할 필요가 생길 것"이라면서 "왜냐하면 아주 중요한 한반도 문제도 동북아 지역 평화·안보 확보라는 훨씬 더 광범위한 과제의 한 구성요소일 뿐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른 요소들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은 채 근본적 해결책을 찾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한국 내)미군 주둔, (한미)연합훈련, (한국으로의)첨단 무기 반입, (미국을 중심으로 한)군사동맹 결집 시도 등은 북한뿐 아니라 러시아와 중국의 이익도 아주 심각하게 건드리는 사안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이 동북아 안보 체제 구축 계획까지 포괄하는 한반도 문제의 종합적 해결 구상을 담은 '로드맵'(단계적 문제 해결 방안)과 '행동 계획' 등을 마련해 관련국들에 제안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마체고라는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서 러시아의 역할과 관련해선 "우리는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절실하게 관심이 있으며 한반도 정세는 러시아의 안보 확보에 직접적 연관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난 5일 스웨덴에서 열린 북미 실무 회담이 결렬되는 등의 최근 비핵화 협상 상황과 관련한 질문에는 "최근의 한반도 주변 상황이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답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또 최근 동해의 러시아 수역에서 여러 차례 벌어진 북한 어선의 불법 조업으로 인한 러북 충돌 사태와 관련, "평양 주재 러시아 대사관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있다"며 북한 측에 강력하게 재발 방지를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현재 우선하여 행동해야 할 측은 북한이다. 북한만이 자국 국기를 달고 러시아 수역으로 들어오려는 어선들의 새로운 불법적 시도를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양국의 유관 부서 대표들이 함께 만나 이 문제 해결 방안을 찾고 공동 조치를 조율하길 기대한다"면서 "이 문제가 양국 관계를 훼손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북한 어선들은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초까지 네차례나 동해상의 러시아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다 단속됐으며 체포된 선원들은 러시아로 이송돼 조사를 받고 있다.

한편 마체고라 대사는 러북 간 언론 교류 확대와 관련 사진기자를 파견해 기존 평양 지국을 확대하려는 타스 통신의 계획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