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만 "北 WMD 비확산 위해 지금까지 400만불 상당 자산 압류"

송고시간2019-10-15 09: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대만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막기 위해 지금까지 400만달러에 가까운 자산을 동결·압류했다고 국제기구에 보고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14일(현지시간) 공개한 대만 보고서에 따르면 대만은 지금까지 북한이 연관된 WMD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 81건의 자산 동결·압류조치를 단행했다. 액수로 따지면 396만달러(약 47억원) 이상이다.

여기에는 대북 불법 석유 환적으로 지난 5월 대만 법원에서 유죄 선고를 받은 뒤 숨진 대만인 사업가 천스셴(陳世憲)과 관계인의 예금·증권 등 60개 동결 자산(288만달러)이 포함된다.

아울러 2016년 약 1천270만달러(약 150억원)에 달했던 대북 무역액이 2018년에는 '0'이 됐다고 보고했다.

대만은 국제적인 대북제재가 가해지던 지난 2017년 9월부터 북한과 무역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페이스북 캡처]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