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해킹조직, '가짜 앱'으로 애플 운영체계 공격

송고시간2019-10-15 09: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암호화폐 회사로 위장해 악성 앱 퍼뜨려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북한과 연계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킹조직이 가짜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미국 애플사의 맥(Mac) 운영체계(OS)를 공격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5일 보도했다.

애플 맥의 시스템 보안 담당 업체 잼프(Jamf) 소속 연구원인 패트릭 워들은 블로그를 통해 북한 '라자루스'로 의심되는 해킹조직이 암호화폐 회사로 위장해 악성코드를 심은 애플리케이션을 유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워들에 따르면 북한은 'JMT트레이딩'이라는 가상의 암호화폐 회사를 꾸며내 가짜 앱을 개발한 후 이를 글로벌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Github)' 등에 공유하고, 암호화폐 거래소에 올리거나 개인 거래자들에게도 시험용으로 보냈다.

이 앱을 내려받으면 해커가 애플 맥의 운영체계에 침투해 사용자의 컴퓨터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게 된다.

워들은 "악성코드 표본은 의심의 여지 없이 '라자루스'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이번에 발견된 샘플은 오직 맥 운영체계만을 겨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격 조종자는 감염된 맥 운영체계를 완벽히 지휘하고 통제할 수 있다"며 특히 암호화폐 거래소 직원들이 감염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라자루스'는 지난 2014년 미국 소니픽처스, 2016년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대상 해킹 사건, 2017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암호화 등 방식으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그것을 '인질'로 삼아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 유포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북한의 대표적인 해킹 조직이다.

이 조직은 지난달 13일 미국 재무부에 의해 제재 대상으로 지정됐다.

ydhong@yna.co.kr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CG)
美재무부, 北해킹그룹 3곳 제재…압박 고삐 (CG)

[연합뉴스TV 제공]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