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정치 한심한 꼴 부끄럽다"(종합)

송고시간2019-10-15 11: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국면서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정치권 전체의 책임"

현역 중 공식 불출마의사 표명은 사실상 처음…총선 인적쇄신 '도미노' 주목

이야기하는 김종민과 이철희
이야기하는 김종민과 이철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2일 오전 열린 국회 정개특위 정치개혁제1소위에서 김종민 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이야기하고 있다. 2019.8.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이철희 의원이 15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단체 문자메시지를 통해 "의원 생활을 하면서 많이 지쳤고,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며 "그래서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조국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조국 얘기로 하루를 마감하는 국면이 67일 만에 끝났다. 그동안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며 "야당만을 탓할 생각은 없다. 정치인 모두,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다.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는 결국 여야, 국민까지 모두를 패자로 만들 뿐"이라고 지적한 뒤 "우리의 민주주의는 정치의 상호부정, 검찰의 제도적 방종으로 망가지고 있다. 급기야 이제는 검찰이 정치적 이슈의 심판까지 자처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국회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글 말미에 "조국 전 장관이 외롭지 않으면 좋겠다"며 "그에게 주어졌던 기대와 더불어 불만도 저는 수긍한다. 그러나 개인 욕심 때문에 그 숱한 모욕과 저주를 받으면서 버텨냈다고 보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의 마중물이 되기 위한 고통스러운 인내였다고 믿는다"며 "검찰개혁은 꼭 성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한 이해찬 대표를 제외하고 민주당 현역 의원 중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 의원이 처음이다.

인지도 있는 비례대표 의원으로 출마 예상지까지 심심찮게 거론됐던 이 의원이 불출마를 공식화하면서, 당내에 번질 파장에도 관심이 쏠린다.

'조국 국면'을 지나며 중도층 민심 이반으로 민주당 지지율이 하락 곡선을 그리고 있는 가운데,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이 총선 대비 인적 쇄신 '도미노'를 만드는 한편 국면 전환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 한 의원은 "이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할 줄은 몰랐다"면서도 "이번 선언으로 인적 쇄신의 물꼬가 트이고 이슈 전환을 시도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