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英·佛·日, 유엔총회 군축위원회서 "北, 완전한 비핵화해야"

송고시간2019-10-15 10: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美가 적대행위" 주장하며 반박

유엔 제1위원회 5차 회의
유엔 제1위원회 5차 회의

[유엔 웹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군축과 국제안전 문제를 다루는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서 영국·프랑스·일본 등이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했으며 북한은 미국의 적대행위를 비난하며 맞섰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5일 전했다.

VOA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열린 유엔총회 제1위원회 5차 회의에서 에이든 리들 영국 군축대사는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가 실행될 때까지 제재는 엄격하게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얀 황 프랑스 군축대사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보고서대로 여전히 가동 중이고,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은 최근 몇 달 동안 반복된 발사가 보여주듯이 완전히 발전한 상태"라며 "(북한은) 이것들을 폐기하려는 진지한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카미자와 노부시게 일본 군축대사는 현존하는 북한의 핵무기와 현존 핵 프로그램 및 관련 시설을 비롯해 모든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을 해체해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미니트맨3,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트라이던트2, 순항미사일 토마호크 등 올해 미국이 발사한 미사일들을 열거하면서 한미연합훈련을 재개하고 한반도에 스텔스 전투기 F-35A를 도입하는 등 적대행위를 저지른 것은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또 지난 8일 유럽 6개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회의를 거쳐 낸 북한의 SLBM 시험발사 규탄 성명이 미국의 사주로 이뤄진 것이라며 "우리는 이 기회를 빌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엄중한 도발행위를 규탄하고 거부한다"고 밝혔다.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사

[로이터=연합뉴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