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MF, 올 세계 성장전망 더 낮췄다…"10년만에 최저 예상"(종합)

송고시간2019-10-16 00: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3.3→3.2% 이어 3.0%로 하향…제조업 부진·무역장벽 상승이 원인

"올해가 금융위기 이후 최저"…美성장률 전망도 0.2%P 낮춰

"정책 실수의 여지 없어…무역장벽 풀고 지정학적 긴장 완화해야"

워싱턴의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의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석 달 만에 또다시 0.2%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특히 IMF는 올해 세계 경제가 10년 만에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IMF는 15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세계 경제가 동반둔화(Synchronized slowdown) 상태에 있다"면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로 3.0%를 제시했다.

이는 7월에 내놓은 전망보다 0.2%포인트, 4월 전망보다는 0.3%포인트 낮은 수치다. 전망치는 4월 3.3%에서 7월에 3.2%로 내려간 데 이어 다시 하향 조정됐다.

IMF는 이번 보고서에서 '글로벌 제조업 하락, 높아지는 무역 장벽'(Global Manufacturing Downturn, Rising Trade Barriers)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올해 성장 전망에 대해 IMF는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라며 이번 저성장의 특징은 "제조업과 세계 무역에서 나타나는 급격하고 광범위한 둔화"라고 진단했다.

IMF는 "성장 침체는 무역 장벽의 상승, 무역과 지정학을 둘러싼 불확실성 증가, 몇몇 신흥시장에서 거시경제적 긴장을 야기하는 요인들, 선진국의 생산성 향상 부진 및 고령화와 같은 구조적 요인의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는 3.4%로 제시됐다. 앞서 4월 전망보다 0.2%포인트, 7월 수정 전망보다 0.1%포인트 각각 내려간 수치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등 연간 2차례 각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고, 1월과 7월 발표하는 수정보고서에서 주요국 중심으로 전망치를 조정한다.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2.0%로 제시됐다. 이는 4월 전망보다 0.6%포인트나 급락한 수치다. 내년 성장률도 2.2%로 지난 4월보다 0.6%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7월 보고서에는 한국의 성장률 전망이 포함되지 않았었다.

장기 시위사태를 겪는 홍콩의 올 성장률 전망치가 0.3%로 급락했고 싱가포르도 올해 0.5%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아시아 강국의 성장 전망이 급격히 악화했다.

IMF는 "중국의 성장 둔화에다 미중 무역 갈등의 여파에 노출된 것이 공통적인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IMF, 올 세계 성장전망 더 낮췄다…"10년만에 최저 예상"(종합) - 2

미중 무역 갈등 [연합뉴스TV 제공]

미중 무역 갈등 [연합뉴스TV 제공]

경제 권역별로는 '나 홀로 순항'을 이어오던 미국의 성장세가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7월 전망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된 2.4%로 제시됐다.

앞서 IMF는 4월 2.3%였던 전망치를 7월 2.6%까지 높였다가 이번에 내려 잡았다.

IMF는 "미국의 경우 무역 관련 불확실성이 투자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면서도 "고용과 소비는 여전히 건실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점이 반영돼 미국의 내년 성장률은 2.1%로 전망돼 7월 예상치보다 오히려 0.2%포인트 높아졌다.

유로존의 성장 전망은 1.2%로 7월보다 0.1%포인트 내려갔다.

유럽의 경제 대국인 독일의 성장 전망은 0.5%로 7월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 프랑스는 1.2%로 7월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를 추진하는 영국도 1.2%로 전망돼 7월과 비교해 0.1%포인트 내려갔다.

일본의 성장률은 0.9%로 기존 7월 전망과 동일했다.

올해 선진 경제권의 성장률 전망치는 1.7%로 7월보다 0.2%포인트 떨어졌고 신흥 개도국도 3.9%로 예상돼 7월보다 0.2%포인트 낮아졌다.

중국은 6.2%에서 6.1%로, 러시아는 1.2%에서 1.1%로 각각 0.1%포인트씩 하향 조정됐다.

인도는 6.1%로 제시돼 7월보다 0.9%포인트나 떨어졌다. 멕시코도 7월보다 0.5%포인트 내려간 0.4%로 예상됐다.

브라질의 경우 0.1%포인트 오른 0.9%로 전망됐다.

국제통화기금(IMF) 2019년 10월 세계경제전망에 대해 브리핑하는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 [EPA=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2019년 10월 세계경제전망에 대해 브리핑하는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 [EPA=연합뉴스]

IMF는 각국 주요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하하는 완화적 통화정책을 통해 성장에 가해지는 타격을 완화했다며 그렇지 않았다면 경기 하강이 더 심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IMF는 "제조업 활동의 모멘텀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볼 수 없었던 수준으로 크게 약화됐다"면서 "무역 및 지정학적 긴장이 고조되면서 글로벌 무역 시스템의 미래와 국제 협력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해 투자 결정과 세계 무역에 타격을 입혔다"고 설명했다.

다만 IMF는 내년엔 라틴 아메리카와 중동, 신흥 개도국의 경제성과 호전에 힘입어 세계 경제 성장률이 3.4%로 개선될 것이라며 경기 둔화 방지를 위해 각국이 무역 긴장을 완화하고 다자간 협력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타 고피나스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브리핑에서 "세계 경제는 동반 둔화와 불확실한 회복을 겪고 있다"며 올해 성장률 전망치 3%와 관련, "이는 세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느린 속도"라면서 "현재 우리는 2020년에 3.4%로 완만한 회복을 예상하고 있지만, 그것은 여전히 불안정하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과 지정학적 긴장 고조가 성장 전망을 낮추는 주된 위험 요인"이라면서 이는 유로 지역과 신흥 시장, 개도국의 취약한 회복세를 망가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3% 성장에서는 정책 실수의 여지가 없다"고 경고하고 "성장을 회복하기 위해 정책 입안자들은 무역 장벽을 풀고 지정학적 긴장을 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완화적 통화 정책이 유지돼야 하지만 이것이 유일한 방안일 수는 없다면서 "재정 정책 또한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들에서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