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8댓글페이지로 이동

"KBS '동백꽃' 스태프, 살인적 노동 시달려…하루 21시간 촬영"

송고시간2019-10-15 10:58

댓글8댓글페이지로 이동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촬영 스태프가 20시간이 넘는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는 노동조합의 주장이 나왔다.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는 15일 드라마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가 스태프들과 근로계약서를 체결하지 않은 상태로 촬영을 진행하면서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팬엔터테인먼트와의 교섭에서 보령·포항 등 지방 촬영지 이동시간을 근무시간에 포함해 1일 14시간 노동조건을 요구했으나 팬엔터테인먼트는 이동시간을 제외하고 1일 16시간 촬영하는 안을 제시했다.

이후 스태프는 새벽 6시 30분에 여의도를 출발해 다음날 새벽 3시 30분에 돌아오는 등 총 21시간을 일해야 했으며, 당일 오전 11시 출발해야 한다는 이유로 사우나를 숙소로 제공했다는 게 노조 측 설명이다.

노조는 "노동인권을 침해하고 건강권과 생명권을 위협하는 장시간 촬영·사우나 숙박을 제공한 팬엔터테인먼트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동시간을 포함해 1일 14시간 노동하는 안을 바탕으로 계약을 체결할 것을 제작사에 요구한다"고 말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