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왜 못지켰나" 조국 사퇴 후 끓고있는 親文…與, 후폭풍 '촉각'

송고시간2019-10-15 11:26

댓글10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익표 "당지도부, 조국 낙마 입장 논의·결정한 바 없다"…논란 진화

당 일각선 '조국 사퇴 너무 늦었다' 주장도

기자 질문 받으며 이동하는 이해찬 대표
기자 질문 받으며 이동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소식이 전해진 4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국회 당 대표실 앞 복도에서 이동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차지연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심상찮게 돌아가고 있는 당내 기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 전 장관의 사퇴로 '친문'(친문재인) 핵심 지지층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가 하면, 다른 한편에서는 조국 정국에서 악화한 민심 등을 이유로 당이 '실기'(失期)했다는 불만도 나온다.

민주당 당원게시판에는 조 전 장관 사퇴 후 이날까지 이틀째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를 성토하며 사퇴를 촉구하는 글이 쏟아졌다.

조 전 장관 찬반 국면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떠올리며 강하게 결집했던 친문 지지자들은 지도부가 조 전 장관을 지켜내지 못했다며 비판하고 있다.

한 당원은 "능력 없는 지도부는 전원 사퇴하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썼고, 또 다른 당원은 "중도층이 돌아서기 전에 당원들이 돌아서겠다"고 했다.

'노무현 대통령 등도 이렇게 떠밀었나'라는 글을 쓴 당원은 "어쩜 열린우리당 때와 한 치의 오차도 없나. 이번엔 대통령이 아니라 장관이라서 만족하고 감사해야 하느냐"고 쏘아붙였다.

친문을 중심으로 한 당내 의원들도 조 전 장관 사퇴에 대해 아쉬움을 짙게 드러내고 있다. 다만 지도부에 대한 불만 표출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김종민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치도 정치지만 한 사람과 한 가족의 진실이 이렇게 벼랑 끝으로 내몰려도 되느냐, 이렇게 만신창이가 돼도 되느냐에 대해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당내 분위기가 착잡하다"며 "당원들의 불만을 이해한다. 우리도 기분이 엉망인데 당원들은 더 하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친문 지지층이 이처럼 격앙된 데는 전날 정치권에서 퍼진 '이낙연 국무총리와 이해찬 대표가 조 전 장관의 사퇴를 주장했다'는 설이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제가 이 대표를 가장 옆에서 모셨고 계속 당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당 지도부는 단 한 번도 조 전 장관 낙마에 대해 입장을 논의해보거나 입장을 결정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의원은 통화에서 "당은 일부 내부 불만에도 불구하고 조 전 장관을 지켰는데 친문 지지층이 지도부를 공격하는 것은 아이러니하다"며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누구보다 조 전 장관을 지켜준 사람들이라 서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핵심 지지층 기류와는 반대로 당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의 사퇴가 오히려 때를 한참 지나쳤다는 지적과 함께 지도부가 사태를 이런 상황까지 끌고 온 것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 의원은 "서운해하는 핵심 지지층을 달래줄 필요도 있고 떠나간 중도층을 다시 불러들이기도 해야 하니 골이 좀 아플 것"이라며 "중도층 마음을 돌리려면 이번 사태를 불러온 것에 대해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진솔한 사과와 함께 인적 쇄신이 필요할 것"이라며 "우리 당에 비주류가 있었다면 당장 '지도부가 책임을 지라'며 치고 나왔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