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완수 "보령화력 조기 폐쇄 시 지방세·일자리 감소 우려"

송고시간2019-10-15 12: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질의하는 박완수 의원
질의하는 박완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지역 노후 석탄화력발전소가 조기 폐쇄될 경우 일자리 감소 등 주민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충남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은 "충남도가 탈석탄 로드맵을 추진 중이지만, 지방세와 일자리 감소 등 피해가 예상됨에도 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충남도는 가동 30년이 지난 보령화력 1·2호기의 폐쇄 시기를 당초 2022년에서 내년으로 앞당기고, 2040년까지 20년 이상 노후화된 발전소를 조기 폐쇄한다는 목표로 탈석탄 로드맵을 추진하고 있다.

보령화력 1·2호기의 미세먼지 주요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 농도가 전국 60개 석탄화력발전소 중 각각 6번째, 7번째로 높게 나타나는 등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박 의원은 "보령화력 1·2호기를 2년 앞당겨 폐쇄할 경우 보령시가 받는 지역자원시설세가 2년 동안 매년 13억8천만원씩 줄어들고, 발전소 주변지역 주민지원사업도 2년 동안 매년 10억6천만원 정도 감소한다"며 "보령시의 일자리와 인구 감소 문제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를 추진하기에 앞서 자연환경 복원 계획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이 먼저 제시됐어야 한다"며 "무조건 발전소에 부담을 주기 보다는 정부와 협의해 장기적으로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양승조 충남지사는 "보령화력 1·2호기의 조기 폐쇄가 이뤄질 경우 2021년 개원하는 신서천화력발전소로 고용을 승계할 방침"이라며 "지역자원시설세 감소 문제는 도가 재정 부족금을 부담해 해결하겠다"고 답변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