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캠코 "웅동학원서 못받은돈 128억…처분제한 묶여 경매못해"

송고시간2019-10-15 12: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증인선서 하는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증인선서 하는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5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등의 국정감사에서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선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성서호 정수연 기자 = 문창용 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으로부터 캠코가 돌려받지 못한 돈이 128억원이라고 밝혔다.

문 사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웅동학원에 한해 그에(기술보증기금에) 관한 전체 채무가 44억원이다.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캠코는 기보에서 인수한 웅동학원 채권이 44억원(원금 9억원, 이자 35억원)이고, 동남은행이 갖고 있다가 넘겨받은 채권이 84억원(원금 35억원 중 부동산 경매로 21억원 회수, 이자 70억원)이라고 설명했다.

문 사장은 애초 의원들의 질문에 "현재 (웅동학원에 대해) 남아있는 채권이 17억원 정도"라고 했다가 "원금 기준이고, 이자 포함하면 44억원"이라고 했지만,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라고 재차 정정했다.

문 사장은 캠코가 왜 웅동학원 채권을 회수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관할 교육청에서 학교기본재산(부동산 25개 필지)에 대해선 처분 제한이 되기 때문에 경매를 할 수 없었던 건"이라고 답변했다.

그는 "웅동학원이 기본재산 외에는 재산이 전혀 없어서 지속적으로 변제 독촉을 하고 있다"며 "채무관계인에 대해 재산조회 9회, 채무조정안내 11회, 거주지 확인 3회"라고 말했다.

문 사장은 "가능한 범위 내에서 남아있는 채권에 대해서는 다 회수할 수 있도록 지속적 채권 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8월 27일 웅동학원·중학교 압수수색 마친 검찰
지난 8월 27일 웅동학원·중학교 압수수색 마친 검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