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건산업진흥원 5년간 출장 항공료로만 25억원 지출(종합)

송고시간2019-10-15 18: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코노미석 시세보다 6배 비싸게 구입하기도…윤일규 "예산절감 해야"

진흥원 "시세에 맞춰 구입…현저하게 많은 비용 아냐"

항공기 기내 모습
항공기 기내 모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난 5년간 해외출장 항공료로만 25억원을 지출해 국정감사에서 예산 낭비 지적을 받았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공개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임직원 국외 출장내역'에 따르면, 진흥원 임직원은 2015년부터 2019년 7월까지 약 5년간 1천396건의 해외 출장을 나가 총 41억원을 지출했다. 이 중 항공료는 25억원이었다.

진흥원의 '여비지급지침'에 따르면 본부장 이상 임원은 비즈니스석(2등석)을 이용할 수 있게 돼 있어, 임원 대부분은 해외 출장 시 비즈니스석을 이용했고 5년간 들어간 항공료는 3억5천만원에 달했다.

진흥원이 구매한 항공권은 일반적인 시세에 비해 가격이 높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2016년 연구개발(R&D)진흥본부장이 심포지엄 참석을 위해 구매한 미국 뉴욕행 비즈니스석 왕복 항공권은 1천47만원, 2017년 산업진흥본부장이 이용한 캐나다행 비즈니스석 왕복 항공권은 1천24만원에 달했다.

윤 의원은 "이는 최근 500만∼600만원 수준까지 떨어진 비즈니스석은 물론 1등석 가격과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코노미석도 마찬가지였다. 올해 6월 중국 출장을 위해 구매한 이코노미석 왕복 항공권은 182만원으로, 30만원 전후에 구입이 가능한 일반적인 항공권에 비해 최대 6배나 높은 가격이었다.

윤 의원은 "국민들은 소액이라도 절약하기 위해 열심히 발품을 파는데,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 임직원이 예산 절감 노력을 하지 않은 것은 문제"라며 "특히 해외출장 항공료는 기관에서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도 충분히 절감할 수 있는 부분이므로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흥원은 "1천47만원이 소요된 미국 출장은 3개(뉴욕·워싱턴·달라스) 지역을 도는 일정이었고, 182만원이 든 중국 출장은 4개(상하이·심천·천진·쿤밍) 지역을 거치는 일정이었다"며 "당시 시세에 맞춰 구입한 것으로 공무원 규정을 고려할 때 현저하게 많은 비용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표] 최근 5년간 임직원 해외출장 현황 (단위: 건, 원)

연도 건수 전체 출장비 항공료
2015 318 1,035,878,186 634,334,520
2016 291 879,798,138 521,715,733
2017 303 852,451,735 507,857,128
2018 331 903,646,233 540,534,489
2019.7 153 461,427,037 272,452,900
1,396 4,133,201,329 2,476,894,770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