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野, '北 축구 생중계 거부'에 "대북정책 현주소"

송고시간2019-10-15 17: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속수무책 정부", 손학규 "남북회담 성과 의문 제기될 것"

대안신당 "코리아 패싱의 바로미터"

29년만에 열리는 남자축구 평양 매치 (CG) [연합뉴스TV 제공]

29년만에 열리는 남자축구 평양 매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김여솔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은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한국과 북한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생중계를 북측이 거부한 데 대해 강한 아쉬움을 표시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북한의 중계 거부를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과 결부시키며 대대적인 공세를 펼쳤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서 "북한에서 일어나는 이 모든 잘못된 일들에 정부는 속수무책"이라며 "도대체 체육을 통해 무엇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냐.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 개최가 웬 말이냐"고 밝혔다.

황 대표는 "축구 경기를 보지 못하는 국민은 문재인 정권의 대북정책 현주소를 확실히 보고 있다. 이 정권의 무능함을 생생히 보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에게 진영을 위해 국민은 정치 도구에 불과할 뿐이듯 북한을 위해 스포츠는 정치 도구에 불과할 뿐이냐"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중간점검 회의에서 "입에 침이 마르게 내세우던 남북관계가 월드컵 예선전 생중계 하나 못 받아오는 수준"이라며 "잘못된 대북정책부터 백지화하고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의원축구연맹 회장인 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성명에서 정부가 '깜깜이 축구'를 만들었다고 비판했고, 국회 국방위 간사인 한국당 백승주 의원은 "정부는 이번 사태가 남북관계의 현주소임을 인정하고 더는 환상을 가져선 안 된다"고 가세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한국당 윤상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왜 우리 선수들이 이런 환경 속에서 경기하느냐. 왜 우리 국민이 응원을 가지 못하느냐. 왜 우리 국민이 중계조차 보지 못하느냐. 문 대통령과 정부는 답할 의무가 있다"고 했다.

.

인천공항 도착한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르는 한국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13일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13 jjaeck9@yna.co.kr(끝)

인천공항 도착한 손흥민 (영종도=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의 카타르월드컵 예선을 위해 평양 원정길에 오르는 한국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13일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0.13 jjaeck9@yna.co.kr(끝)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장진영 대표 비서실장이 국회 정론관에서 대독한 회견문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판문점에서 번개 회담을 성사시켰듯이 축구 경기를 대한민국에 중계할 수 있게 통 큰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만약 성사된다면 남북 간 신뢰 구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그동안 남북 정상회담 성과에 의문을 제기하게 된다"고 밝혔다.

대안신당 고상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생중계 무산은 '코리아 패싱'의 바로미터"라며 "여권 인사들은 아직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것처럼 애드벌룬만 띄운다. 화려한 쇼를 연출해 선거에 활용하려는 얄팍한 수는 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