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농복합 다문화도시 광주 광산구…'신청사가 필요해'

송고시간2019-10-15 17: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산구의회 조상현 의원 "민원 상담조차 열악한 상황"

광산구 "청사 이전·분할 구체적 계획 없어…종합적 검토 필요"

광주 광산구청
광주 광산구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광산구의 행정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청사 마련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광주 광산구의회 조상현 의원은 15일 제250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구청 사무실 공간 부족으로 광산구가 다른 건물을 빌려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직원들 휴게공간뿐만 아니라 민원 상담조차 할 수 없을 정도의 열악한 환경"이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새로운 청사 마련을 위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장기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광산구는 1988년 송정시와 광산군이 합해지면서 광주 5개 자치구 중 하나로 편입됐다.

올해 1월 기준으로 41만7천501명 15만6천713세대가 살고 있으며 면적은 222.9㎢로 광주 전체의 44.5%를 차지한다.

도심, 농촌, 산업단지가 공존하고 광주 전체 외국인 주민의 절반 이상이 몰려있는 복합성과 다양성을 띤다.

KTX가 정차하며 여러 간선도로와 고속도로가 통과하는 교통 거점이기도 하다.

지하 2층에 지상 7층인 지금 청사 건물은 1997년 새로 지었는데 시설 노후보다는 공간 부족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교육지원과, 교육협력관, 도서관과, 도시재생추진단 등 일부 기능이 인근 건물에서 '셋방살이'를 하고 있다.

방문객 주차공간 부족 민원도 끊이지 않는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광산구청 주차면 당 인구수는 2천352명이다. 주어진 주차 시간은 0.9시간으로 광주 5개 구청 가운데 가장 열악하다.

광산구 신청사 건립은 아직 공식 검토 단계는 아니지만 이러한 이유로 내부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

첨단·수완·신창·하남지구 등 신도시 지역으로 이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광산구 관계자는 "막대한 재원 마련부터 주변 원도심에 발생할지 모를 공동화 문제의 해결 방안 등 종합적인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며 "아직은 청사 이전이나 분할 등 구체적인 구상이나 검토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