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마트, 악재 겹친 인삼농가 돕는다…햇인삼 반값 판매

송고시간2019-10-16 06:00

댓글

22t 물량…돼지열병·태풍으로 가을 인삼축제 못한 농가 지원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이마트가 시름에 빠진 인삼 농가를 돕기 위해 대규모 햇인삼 판촉 행사에 들어간다.

이마트는 17일부터 일주일간 국산 가을 햇인삼 1팩(680g)을 기존가의 반값 수준인 2만9천900원에 판매하는 행사를 한다고 16일 밝혔다. 역대 최대 물량인 22t의 인삼을 들여왔다.

이는 최근 전국 각지에서 열릴 예정이던 인삼축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영향으로 잇따라 취소되면서 인삼 농가들이 어려움에 처했기 때문이다.

돼지열병이 발생한 지역에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지면서 '파주개성인삼축제', '강화고려인삼축제', '이천인삼축제' 등이 잇따라 취소됐다.

인삼은 구매할 수 있는 유통 채널이 많지 않아 보통 10∼11월에 집중적으로 열리는 지역 인삼축제가 홍보와 판매에 큰 역할을 한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지난해 10월에 열린 '강화고려인삼축제'에는 이틀간 약 6만명이 방문해 8억여원의 판매고를 올렸고, 11월에 개최된 '이천인삼축제'에는 사흘간 17만3천여명이 찾아 13억9천만원의 판매를 기록했다.

이마트에서도 지난해 10∼11월 두 달간 인삼 매출이 1년 전체 매출의 30%에 이를 정도로 비중이 높았다.

이마트는 4개 농협(서산농협, 백제금산농협, 전북농협, 강화인삼농협)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서 사전 잔류농약검사에 합격한 100% 국산 인삼만을 엄선해 판매할 예정이다.

이마트 김현주 인삼 바이어는 "최근 돼지열병 영향으로 각 지역의 인삼축제가 취소되고, 태풍 피해까지 보는 등 인삼 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본격적인 수확 철을 맞아 인삼 농가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삼
인삼

[이마트 제공]

passi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