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해안경비대사령관 "北해상환적 감시, 국가안보에 적절한 임무"

송고시간2019-10-16 00: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그동안 경비함 2척 보내 美해군 7함대 지휘하에 감시활동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해안경비대 칼 슐츠 사령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 감시 활동과 관련해 국가안보 차원에서 적절한 활동으로 앞으로도 이 임무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슐츠 사령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가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대북 불법 환적 감시 활동과 경비함 추가 배치 등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칼 슐츠 미국 해안경비대 사령관
칼 슐츠 미국 해안경비대 사령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안경비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금지된 북한의 '선박간 환적'을 감시하는 활동을 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버솔프함과 스트래튼함을 서태평양 지역에 보내 미 해군 7함대 지휘를 받도록 했다.

슐츠 사령관은 "해안경비대는 2척의 경비함을 보냈고, 한 척은 5개월가량 배치 후 복귀했다"고 전한 뒤 해안경비대는 그동안 수색 임무 등에서 탁월한 능력을 보였다며 "제재 작업은 바로 해안경비대 전문가들의 주특기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또 서태평양에 배치된 경비함이 7함대 지휘를 받는다는 점을 상기한 후 "해당 지역 해군 지도부가 언제 어떻게 그 경비함들을 활용할지 선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나는 그것이 국가 안보를 위해 옳고 적절한 임무라고 생각한다"며 "해군의 요청에 계속 응답함으로써 우리는 그곳에서 설정된 임무에 남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