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슈라이버 "대북압박, '특정한 사고' 갖고 협상 나오게 하려는것"

송고시간2019-10-16 03: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반도 특별한 시기 맞아…외교 유지되는 동안에도 대북 압박"

中 제재 불이행 지적하며 "중국, 더 잘하길"…이탈 조짐 경고·압박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차관보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차관보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랜들 슈라이버 미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가 8월 28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 행사에서 강연하고 있다. 2019.8.29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이해아 특파원 =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15일(현지시간) 한반도에서 북한과의 외교적 해결이 추구되는 동안에도 대북 압박을 유지하겠다는 원칙을 재확인하며 중국이 대북 제재에 더 철저히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특히 대북 압박이 북한이 가시적 비핵화 조치를 들고 협상 테이블로 나올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견인 목적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이날 워싱턴에서 제임스타운 재단 주최로 열린 '중국 방어와 안보'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한반도와 관련해 우리는 특별한 시기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을 거론, "스티븐 비건(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과 그의 팀이 스웨덴에서 가졌던 만남과 맞물려 우리는 한반도에서 외교를 재개하기 위한 시도를 했다"며 "그것이 어떻게 진행돼갈지는 지켜보자"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그동안 우리는 제재 집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유지하려는 우리의 역할을 해왔다"며 "이는 북한으로 하여금 그들이 생산적이길 원하고 그들이 우리와 해결책에 도달하길 원하는 특정한 사고방식을 갖고 (협상) 테이블에 나오게 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언급했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우리는 이에 기여할 능력을 갖춘 모든 나라가 그렇게 하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국제적 대북 제재 이행 공조를 강조했다.

그는 특히 중국을 향해 "우리가 지금 당장 중국으로부터 보는 것은 유감스럽게도 제재 집행 문제에서의 불이행으로, 특히 그들(중국)의 영해에서 이뤄지고 있는 선박 대 선박 환적 문제에 관해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그들이 그 영역에서 좀 더 잘하기를 원하고, 요구한다"면서 중국의 대북 공조 전선 이탈 조짐을 경고했다.

앞서 슈라이버 차관보는 실무협상을 앞둔 지난 1일 한 싱크탱크 행사에서도 제재 유지 원칙을 재확인하면서 중국의 제재 이완 움직임에 견제구를 날리며 "우리는 그들이 경로를 바꿔 제재 집행에 조금 더 잘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