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진청 "치유농업 활동 고혈압, 당뇨 관리에 도움"

송고시간2019-10-16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치유농업 활동 모습
치유농업 활동 모습

[농촌진흥청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씨앗 심기와 콩 수확 등 농업 활동이 고혈압, 당뇨 같은 생활 습관성 질환 관리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전북대병원 기능성식품임상시험지원센터, 순창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생활 습관성 질환자 14명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1회, 회당 4시간씩 총 7회에 걸쳐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진행한 결과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6일 밝혔다.

참가자들은 텃밭 설계, 씨앗 심기, 모종 심기, 꽃·채소 가꾸기, 콩 수확 등 텃밭 가꾸기와 음식 만들기, 농장 주변 산책 등 신체활동을 했다.

활동 이후 뇌파 분석을 해보니 참여자들의 안정·이완 지표는 42% 올랐고, 긴장·스트레스 지표는 21.7% 낮아졌다. 스트레스 호르몬은 28.1% 줄었다.

또 생활 습관성 질환자 건강의 중요한 지표인 허리둘레는 평균 2㎝가량 줄었고, 췌장 베타세포의 인슐린 분비능 지표는 47.4% 증가했다.

인슐린 분비능이 증가하면 포도당 생성이 줄어 혈당이 낮아지게 된다.

치유농업 활동으로 나쁜 콜레스테롤도 9.2% 줄어드는 효과가 나타났다.

신학기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원예작물부장은 "농업이 생산뿐 아니라 건강 증진에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