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1댓글페이지로 이동

KBS기자협회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책임져야"

송고시간2019-10-16 09:33

댓글31댓글페이지로 이동

출연 패널 발언에 '시끌'…정경심 자산관리사 인터뷰 논란 더불어 국감 공방 예상

알릴레오
알릴레오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기자협회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발생한 패널 성희롱 발언을 비판하고 유 이사장에게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며 "그리고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 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협회는 또 "유 이사장은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라"며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이제 마지막으로 '지식인'으로서 유 이사장의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 발언 곧바로 잡았어야…깊이 반성"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앞서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에서는 패널로 출연한 한 기자가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런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유 이사장이 방송 종료 무렵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고, 이에 패널은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합니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논란은 확산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전날 밤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에 협회는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고 비판했다.

KBS는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 검찰 유출 의혹을 놓고도 유 이사장과 미묘한 갈등을 형성한 바 있다. KBS는 시청자위원회가 조사위를 구성하고 운영할 것을 예고했지만, 일선 기자들 사이에서는 불만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다음 날 있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BS 국감에서도 이 건과 '알릴레오' 성희롱 건이 주요 이슈로 대두할 것으로 전망된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