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오후 법무차관·검찰국장 '호출'…檢개혁 매진 당부(종합)

송고시간2019-10-16 1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文대통령이 부른 것…장관 공백 장기화 염두에 둔 건 아냐"

문대통령, 검찰에 경고…'조국 진퇴는 사법절차 따라' (CG)
문대통령, 검찰에 경고…'조국 진퇴는 사법절차 따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4시 청와대에서 법무부 김오수 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면담한다.

청와대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에서 이런 문 대통령의 일정이 추가됐다고 밝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여권을 중심으로 검찰개혁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이번 면담에서 문 대통령이 검찰을 향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법무부를 향해서도 최근 국무회의를 통과한 특수부 축소안에 더해 후속 개혁작업에 속도를 내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조 전 장관의 사퇴로 법무부 장관이 공석이긴 하지만, 흔들림 없이 검찰개혁에 매진해달라는 메시지도 전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업무보고 형태는 아니다. 문 대통령이 먼저 김 차관과 이 국장을 부른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없는 상황에서 검찰개혁 작업은 계속 진행된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공백 장기화에 대비해 차관을 부른 것 아닌가'라는 물음에는 "전혀 그런 취지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