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검찰개혁 완수" 지지층 달래기…당내선 '曺사태 책임론'도(종합)

송고시간2019-10-16 17: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언성 높이며 "수사 결론내야" 檢압박…김해영 "갈등증폭 송구" 지도부 첫 사과

정성호 "책임 통감하는 자 없다" 쓴소리…'책임론' 확산 여부 주목

발언하는 이해찬
발언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검찰개혁 완수 의지를 적극 부각하며 대야(對野) 공세에 힘을 쏟았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놓고 일부 친문(親文) 지지자들이 지도부의 '책임론'까지 거론하고 나선 가운데 검찰개혁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며 '집토끼 달래기'에 나선 모습이다.

검찰을 향해서는 조속히 조 전 장관 가족에 대한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하라고 압박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오기 힘든 검찰개혁의 기회가 왔다"며 "조국 전 장관과 국민이 만들어주신 기회를 절대 놓쳐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의 공수처 반대에 대해선 "그 이야긴 고위 공직자 비리를 끝까지 보호하겠다는 것"이라며 "정말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두 달 가까이 끌고 있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결론을 내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수사도 두 달 만에 끝냈는데 더 많은 검사를 투입하고도 결론을 못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평소 냉철한 태도를 유지하던 것과는 달리 언성을 높이기도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검찰개혁 깃발을 전면에 세워 밀고 나가는 모양새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조 전 장관 사태로 야기된 중도층 민심 이반과 국론 분열 등에 대해 당이 어떤 방식으로든 책임을 져야 한다는 여론이 점차 비등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의혹에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며 '소수 의견'을 내온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민주당 지도부로서는 처음으로 공식 사과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국민 갈등이 증폭되고 많은 국민께 염려를 끼쳐드렸다"며 "집권여당의 일원으로 대단히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여야가 화합해서 민생을 챙겨나가야 할 것"이라며 "검찰개혁과 더불어 교육이 우리 사회의 재분배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교육 기회의 불평등을 완화하는 과정에도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해영 의원
김해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성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조국은 갔다. 후안무치한 인간들뿐이니 뭐가 달라지겠는가. 책임을 통감하는 자가 단 일명도 없다. 이게 우리 수준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국론을 '두 쪽'으로 쪼개놓은 조국 사태의 광풍이 지나간 뒤에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지 않는 데 대한 안타까움을 내보인 것으로, 당 지도부 '책임론'을 제기하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조 전 장관 사퇴 전까지 여야를 가릴 것 없이 서로 손가락질을 하고 국민 갈등을 증폭시켰는데 누구도 반성하지 않는 상황이 답답해 쓴 글"이라며 "야당은 말할 것도 없지만 여당도 국정에 대해서는 이유 여하를 떠나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도 사과의 메시지를 낸 만큼, 여당에서 이런 국론분열 상황에 대해 사과하고 이제 '조국 사태'를 넘어 남은 국회에서는 민생과 정책을 챙기겠다는 이야기를 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조 전 장관 사태로 지지율 하락 등 당이 타격을 입게 된 것에 지도부는 물론, 청와대도 책임이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조 전 장관 사태로 총선이 만만찮아진 것 같다"며 "조 전 장관 사퇴만으로는 수습이 안 된다. 청와대도 큰 책임이 있다. 민정 등 관련 라인이 책임지고 물러나는 것까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사태의 후폭풍이 계속될 경우 당 지도부와 청와대를 겨냥해 나오는 이런 '책임론'이 당내에 점차 확산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굳은 표정의 이낙연 총리
굳은 표정의 이낙연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 하고 있다. 2019.10.15 kimsdoo@yna.co.kr

한편, 조 전 장관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의 '총선 역할론'도 계속 불거지는 분위기다.

여권 차기 대선주자 1위를 달리고 있는 이 총리의 경우 연내 당으로 돌아와 선거대책위원장 등을 맡아야 한다는 요구가 있다.

이 총리는 최근 민주당 의원들에게 "내가 무슨 욕심이 있겠느냐. 대통령과 당에서 하라면 다 하겠다. 대통령이 계속 총리를 하라고 하면 하는 거고, 당이 필요로 해 어디든 마이크를 잡고 선거 지원을 다녀야 한다고 하면 그렇게 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의 총선 등판에 대해서도 설왕설래가 계속되지만, 민주당 관계자는 "부산 출마 등 이야기가 있는데 지금은 너무 이르다. 그런 이야기를 지금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charge@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