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임성재, PGA 투어 신인상 트로피 받고 "올해 목표는 우승"

송고시간2019-10-16 1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PGA 신인상 거머쥔 임성재
PGA 신인상 거머쥔 임성재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6일 제주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더 CJ컵 @ 나인브릿지' 공식 기자회견에서 임성재가 PGA 신인상인 아놀드 파머상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0.16 jihopark@yna.co.kr

(서귀포=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시아 최초라 더 영광스럽습니다. 이번 시즌에는 우승과 투어 챔피언십 진출이 목표입니다."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21)가 2년 연속 제주도에서 뜻깊은 상을 받았다.

임성재는 16일 제주도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 시상식에 참석, 타이 보토 PGA 투어 국제부문 사장으로부터 신인상 트로피인 아널드 파머 트로피를 건네받았다.

그는 1년 전인 지난해 10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PGA 2부 투어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 트로피를 한꺼번에 받았다.

보토 사장이 인사말에서 언급한 대로 마침 제주도 출신인 임성재로서는 공교롭게도 고향에서 2년 연속 큰 상을 받은 셈이 됐다.

임성재, 아놀드 파머상 수상
임성재, 아놀드 파머상 수상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6일 제주 서귀포시 클럽 나인브릿지에서 열린 '더 CJ컵 @ 나인브릿지' 공식 기자회견에서 임성재가 PGA 신인상인 아놀드 파머상을 들고 부모님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0.16 jihopark@yna.co.kr

2018-2019시즌 PGA 투어에 진출한 임성재는 첫 시즌에 우승은 없었지만 페덱스컵 포인트 23위에 올라 신인 중에 유일하게 시즌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뛰었다.

임성재는 트로피를 받은 뒤 인터뷰에서 "아시아, 한국인 최초라 더 영광스럽고 자부심이 생긴다"며 "2019-2020시즌에는 우승도 하고 2년 연속 투어 챔피언십까지 나가도록 좋은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