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준금리 또 인하…은행 예금·대출금리도 내릴 듯(종합)

송고시간2019-10-16 16: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르면 내주 예금금리 인하…대출금리는 시차 두고 조정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연숙 기자 = 16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 인하함에 따라 시중은행의 금리도 줄줄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금리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인하한 금융통화위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jjaeck9@yna.co.kr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인하했다.

이에 따라 시중 은행들도 예·적금 등 수신금리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 인하 폭과 시기는 대체로 시장 상황과 예대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 범위 안에서 수신금리를 조정하기 위해 검토 중"이라며 "이르면 다음 주중에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NH농협은행은 이달 중에 기준금리 인하를 수신금리에 반영할 예정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지만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했고, KEB하나은행 관계자는 "수신금리 인하는 정책적인 판단에 따라 시장 상황을 지켜보며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도 아직 미정이다.

대출 금리도 시차를 두고 덩달아 하향 조정될 가능성이 크다.

가계 대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은 크게 변동금리와 고정금리(5년 고정·혼합형) 두 가지다.

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 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지난 7월에 도입된 신 잔액 기준 코픽스는 여기에 다양한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을 추가해 산출한다.

기준금리 인하는 시중은행의 수신금리 하락으로 이어지고, 이는 코픽스 조정으로 연결되면서 주담대 변동금리 역시 낮아지게 된다. 코픽스는 매달 15일 공시되므로 약 한 달간의 시차가 있다.

일 또는 주 단위로 바뀌는 주담대 고정금리는 주로 금융채 5년물(AAA등급) 금리를 기준으로 삼는데, 금융채 역시 조정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미 시장에선 한은이 이달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고 점쳐왔기 왔기 때문에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시장에 선반영된 부분이 있다. 따라서 당장 대출금리가 크게 움직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금리가 움직이는 시기에 대출은 섣부르게 갈아타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대환 시점을 선택하는 게 좋다.

한 은행 관계자는 "일시적으로 변동금리보다 고정금리가 낮은 역전현상이 발생하긴 했지만, 역전폭이 줄어들거나 재역전될 가능성도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부동산 대출 규제의 영향과 중도상환 수수료, 대환시 대출 비용 등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저금리로 예·적금의 매력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예금 이자로 노후를 보내는 은퇴 세대의 경우 향후 수입 축소가 예상된다.

이 관계자는 "금리 인하 시기에는 이자나 배당, 임대료와 같은 안정적인 소득을 제공하는 '인컴형 자산'이나 채권 등이 상대적으로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