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수소충전소 '보조금 투하' 시작…1곳당 수억원씩

송고시간2019-10-16 1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 '수소 인프라 확대' 지침 따라 지방정부들 경쟁적 가세

기업 연구·생산에 거액 보조금·'수소 인재'에 연봉 보조도

장쑤성 루가오시의 수소충전소
장쑤성 루가오시의 수소충전소

[촬영 차대운]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이 수소전기차(FCEV) 보급 확대를 위한 필수 인프라 시설인 수소 충전소 확대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중앙정부가 연초 수소 충전소 확대 방침을 제시하자 지방정부들이 경쟁적으로 나서 수소 충전소에 거액의 보조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속속 내놓고 있다.

'수소차 굴기(우뚝 섬)'를 위한 중국 당국의 움직임이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들어 중국 지방정부들이 잇따라 수소전기차 관련 산업 육성 방안 마련해 공개하고 있다.

쓰촨성 청두(成都)시는 이달 발표한 '수소 등 신에너지 차량 발전 정책'을 통해 수소 충전소 1곳을 건설하는 데 최대 500만 위안(약 8억3천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청두시는 충전소 건설 후에도 수소 판매량에 따라 매년 최대 500만 위안까지 별도의 운영 보조금을 지급한다.

또 청두시는 관내 수소전기차 산업 발전을 위해 관련 기술 선도 기업에 최대 1천만 위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산업 보조금을 제공하기로 했다.

산둥성 지난(濟南)시도 지난달 수소전기차 지원 종합 계획을 발표했다.

중국 토종 자동차 브랜드 훙치의 대형 세단 H5 수소전기차 모델
중국 토종 자동차 브랜드 훙치의 대형 세단 H5 수소전기차 모델

[촬영 차대운]

지난시는 수소충전소 1곳 건설에 최대 900만 위안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관내 수소 산업 기업에 최대 2천만 위안까지 보조금을 지급한다.

저장성 닝보(寧波)시는 수소 충전소에 각각 500만 위안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또 우수 '수소 인재' 유치를 위해 1인당 연간 30만 위안까지 급여 보조금을 준다.

또 광둥성 포산(佛山)시도 수소 충전소 한 곳을 건설하는 데 최대 800만 위안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작년까지 중국에서는 주로 친환경 자동차의 하나로 분류되는 수소전기차 구매에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보조금이 제공됐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수소전기차 공급 확대를 위한 핵심 인프라 시설인 충전소 건설에 보조금이 집중적으로 투입되는 모습을 보인다.

중국 중앙정부는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 업무 보고에는 수소 충전소 건설을 확대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중국의 연간 정부 업무보고에 수소전기차 산업 관련 내용이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전기차 산업이 성숙기에 접어들자 중국이 이제 본격적으로 수소전기차 산업 발전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미 세계 선도 수준으로 올라온 전기차와 달리 중국의 수소차 산업은 아직 한국과 일본보다는 뒤처졌다는 평가다.

한국과 일본에서는 이미 현대와 도요타가 승용차를 양산해 판매 중이다. 현대와 도요타의 대표 수소전기차인 넥쏘와 미라이는 작년 각각 949대와 2499대 팔렸다.

작년 중국에서 팔린 수소전기차는 총 1천619였는데 모두 버스와 트럭 등 상용차였다.

충전 인프라도 아직 부족하다. 작년 말 기준으로 중국 내 수소 충전소는 23곳으로 유럽(152곳), 일본(96곳), 미국(42곳)에 크게 못 미쳤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정책 드라이브를 걸고 본격적으로 보조금을 투입하면서 중국의 수소전기차 산업이 급속도로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든다.

공업정보화부가 2016년 발표한 계획을 보면, 중국은 우선 2020년까지 수소차와 수소 충전소를 각각 5천대, 1천개소 이상 보급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는 수소차 보급량을 100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이는 한국과 일본 정부가 각각 제시한 2030년 보급 목표치인 63만대와 80만대보다 많다.

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