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주열 "금리 낮췄지만 통화정책 여력 남았다"

송고시간2019-10-16 11: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추가 완화는 인하효과 지켜보며 결정"

금리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하 배경 설명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기준금리를 1.50%에서 1.25%로 인하한 금융통화위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2019.10.1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정수연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를 과거 최저치로 낮췄지만 여전히 통화정책의 여력은 남아 있는 상태라고 16일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인하한 뒤 연 기자간담회에서 통화정책 여력이 남았느냐는 질의에 "기준금리를 연 1.25%로 낮췄지만 필요시 금융·경제 상황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은 아직 남았다"고 답했다.

다만 이 총재는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얼마나 크게 가져갈지에 대해서는 주요 대외 리스크 요인의 전개 상황과 국내경제 물가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또한 7월과 이달의 금리인하 효과 등을 지켜보며 결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적완화 등 비전통적 통화정책 수단 검토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금리정책으로 대응할 수 있는 여력이 남아 있기 때문에 금리 이외의 추가적인 정책수단 시행을 고려할 때는 아직 아니다"고 전제한 뒤 "다만 향후 정책 여력이 더욱 축소된다면 그때 어떻게 할 것인지 금리 이외 정책수단의 활용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관련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금리인하 시 외국인 자본 유출 가능성에 대해서는 "외국인 자본 유출입은 금리나 환율뿐만 아니라 글로벌 유동성 상황이나 그 나라에 기초경제 여건 등 여러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고 밝혔다.

그는 "외국인 자금 유출과 관련해 내외 금리 차나 환율 수준만을 고려하기보다는 양호한 대외건전성을 유지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경기 전망에 대해선 "대외 여건이 다소 개선할 것이란 전망에 기초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성장률이 다소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전날 발표된 국제통화기금(IMF) 전망에서도 보듯 거의 모든 전문기관이 내년 성장률이 올해보다 높아질 것으로 본다"며 "반도체 경기도 점차 회복하면서 수출과 설비투자가 올해보다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언급한 게 시장의 추가 인하 기대를 차단하기 위한 게 아니냐는 질의에는 "추가 인하 기대를 차단하기 위해 그런 문구를 넣은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총재는 "여러 경로를 통해 (통화정책의) 전달 경로가 작동하는지 보는 것도 금리인하의 효과를 살펴보는 것에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총재는 이날 금통위의 금리 인하 결정 과정에서 이일형 위원과 임지원 위원이 금리를 동결해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