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한미해병대 연합훈련 지속에 "북침연습 속 대화 불가"

송고시간2019-10-16 16: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앙통신 논평…美해병대사령관 발언에 연일 반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은 16일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에 대해 '명명백백한 북침공격연습'으로 규정하며 "상대방을 겨냥한 위험천만한 침략전쟁훈련이 계획되고 있는 속에서 대화와 평화를 논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침략적인 도발책동을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데이비드 H. 버거 미국 해병대 사령관이 최근 한 세미나에서 '한미 해병대 훈련이 계속돼 왔으며, 올해 가을에도 훈련을 진행할 것'이라고 한 발언을 문제 삼으며 이같이 밝혔다.

중앙통신은 버거 사령관의 발언에 대해 "이로써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하려는 미국과 남조선(남한) 당국의 침략적 목적은 변함이 없으며 '평화'와 '관계개선'이란 다만 저들의 불순한 속심을 가리우기 위한 연막에 불과하다는 것이 다시 한번 백일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어 "조미(북미)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여있는 첨예한 때에 침략적인 전쟁연습 계획에 대해 떠들어대는 것은 현 정세를 대결시대에로 떠미는 엄중한 정치·군사적 도발"이라며 한미당국을 향해 "파국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은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종심과 중요거점들에 대한 정밀타격, 기습점령 능력을 숙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 규모와 형식이 어떠하든…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인 발로이며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엄중한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기자회견 하는 미 해병대 사령관
기자회견 하는 미 해병대 사령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데이비드 H. 버거 미 해병대 사령관이 21일 일본 도쿄 뉴산노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그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문제와 관련해 "잘 풀릴 것으로 낙관한다"고 말했다. 2019.8.21 parksj@yna.co.kr

북한은 미국과 이달 초 실무협상 결렬 이후 지속해서 자신들의 체제 안전보장과 직결된 한미군사 공조 현안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앙통신 논평은 이날 "우리는 합동군사연습과 같은 반공화국소동이 우리가 취한 중대조치들을 재고려하는 데로 이어질 수 있다는 데 대하여 한두 번만 경고하지 않았다"며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우롱하며 호시탐탐 침략의 기회를 엿보는 온갖 행태들을 우리는 결코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