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콘텐츠·문화예술 지원사업 70% 이상 서울·경기 집중

송고시간2019-10-16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경환 의원
최경환 의원

[최경환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콘텐츠와 문화예술 분야에서의 지방 소외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대안신당 최경환(광주 북구을)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콘텐츠 분야와 문화예술 분야 지원의 대다수가 서울과 경기 두 지역에 편중 지원되는 등 지방은 정부 지원에서 소외당하고 있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8년 공모사업 전체 선정 건수는 서울·경기지역에 79%가 집중됐고, 올해는 81%가 수도권에 지원되고 있다.

지원 금액은 1천184억원 중 68%인 800억여원이 서울·경기에 집중됐다.

이에 반해 지방의 지원 상황은 광주·대구·충남·충북 등은 2∼3%에 그쳤고, 전남·대전 등 나머지 지자체에는 고작 1%가 지원됐다.

특히 울산은 단 한 건도 지원되지 않았다.

2019년에도 광주와 대전에 3%가 지원된 것 외에는 충북 2건, 울산 2건, 강원 3건에 그치는 등 대다수 지자체의 콘텐츠 분야 지원 비중이 1%에 불과한 상황이다.

문화예술 분야에서도 지방 소외가 심각하기는 마찬가지다.

문화예술위원회는 2018년 공모사업 중 71.9%가 서울·경기지역에 지원됐고, 지원된 금액도 600억원 중 61%인 370억원이 집중됐다.

올해 공모사업도 8월 기준으로 서울 53.3%, 경기 14.6% 등 68%가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지원되고 있다.

지방은 부산이 4.3%로 가장 많았고, 광주·전북·충북·경남 등은 2%대, 전남·경북·충남 등은 1%대, 울산·제주는 1% 미만에 그쳤다.

최 의원은 "정부 지원사업의 과도한 수도권 쏠림현상은 문화예술·콘텐츠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에 위험요소가 될 것이고,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지역 불균형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정부는 구호뿐인 국가 균형 발전이 아닌 정부 지원사업의 일정 비율을 지방에 배정하는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을 포함해 획기적인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