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주민투표 '현재 장소' 택했다

송고시간2019-10-16 23: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재 장소 추진 64.75%, 거창 내 이전 35.25%…투표율 52.81% 높아

원안 vs 이전 갈등 후유증 남아…거창군수 17일 대군민담화문 발표

공사 중단한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부지
공사 중단한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부지

[촬영 최병길 기자]

(거창=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6일 경남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주민투표 결과, 원안인 '현재 장소 추진'이 훨씬 높게 나왔다.

거창군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관련 요구서 제출에 대한 의견' 투·개표 결과, 현재 장소 추진이 64.75%, 거창 내 이전이 35.25%로 최종 집계됐다고 밝혔다.

투표율은 52.81%를 기록할 만큼 뜨거웠다.

투표권자 5만3천186명 중 2만8천88명이 투표했다.

선관위는 주민투표법에 따라 이날 개표 결과를 거창군에 통보했다.

거창군은 선관위로부터 전달받은 주민투표 결과를 17일 법무부에 공식 통보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주민투표 결과를 토대로 향후 거창구치소 건립사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을 잡게 된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17일 오전 11시 군청 브리핑룸에서 주민투표 관련 대 군민 담화문을 발표한다.

'원안 vs 이전'으로 대립했던 거창구치소 신축사업을 둘러싼 군민 갈등은 컸다.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선택은
거창구치소 신축사업 선택은

[촬영 최병길 기자]

특히 양측은 주민투표를 앞두고 각종 고소·고발도 잇달아 적잖은 후유증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거창군은 2011년 거창읍 상림리와 가지리 일대 20만418㎡에 법무부 거창교정시설 신축사업을 확정 통보받아 2015년 착공했다.

이 사업은 구치소 신축공사를 시작한 후 주민, 지역단체 간 찬반갈등으로 착공 1년여 만인 2016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경남도는 지난해 11월 16일 갈등을 털어내기 위해 중재에 나섰고 찬반 측 주민대표, 거창군수, 거창군의회 의장, 법무부가 참여하는 5자 협의체를 구성했다.

5자 협의체는 올해 5월 16일 거창군청에서 법무부 차관이 참석해 제3차 회의를 열고 거창구치소 건립을 둘러싼 갈등을 주민투표로 결론 내기로 했다.

거창구치소 건립사업 주민투표로 결론 내기로 합의
거창구치소 건립사업 주민투표로 결론 내기로 합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