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佛·獨정상, 에어버스 공장 함께 방문…찰떡공조 과시

송고시간2019-10-17 01: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양국 공동각료회의 에어버스 본사 있는 툴루즈서 개최

美, EU 에어버스 보조금 반발해 보복관세…마크롱 "유럽의 산업챔피언 지킬 것"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에어버스 공장을 함께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활짝 웃고 있다.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에어버스 공장을 함께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활짝 웃고 있다. [AF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와 독일 정상이 유럽연합(EU) 정상회의 개최에 앞서 양자회담을 갖고 양국 정부가 최대 주주인 에어버스 공장을 함께 방문했다.

툴루즈의 에어버스 공장 방문은 미국과 유럽의 무역마찰에서 양국이 긴밀히 공조한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16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프랑스 남부 툴루즈에서 공동 각료회의를 하기에 앞서 툴루즈의 에어버스 공장을 함께 방문했다.

툴루즈에 본사와 공장을 둔 에어버스는 프랑스와 독일 정부가 지분 11%를 나눠 가진 양대 주주인 유럽 최대의 항공·방산기업이다.

미국은 에어버스에 유럽연합(EU)이 불법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면서 보복관세 부과 방침을 밝혔고, 세계무역기구(WTO)는 최근 미국의 보복관세가 정당하다고 결정했다. EU 역시 미국 정부가 자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에 대해 불법 보조금을 지급했다며 WTO에 제소한 상태다.

이날 독일과 프랑스 정상은 '하늘을 나는 고래'라는 별명이 붙은 에어버스의 최신형 초대형 수송기 A350 안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간단히 점심을 함께하며 대화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무역 마찰이 일어나고 있는 이 시점에 유럽의 산업 챔피언을 지키기 위해 메르켈 총리와 함께 꼭 이곳에 오고 싶었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 역시 "에어버스가 앞으로도 계속 성공할 수 있도록 독일 정부도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화답했다고 독일 DPA 통신이 전했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에어버스 공장을 함께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 가운데)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 가운데)이 초대형 수송기 A350 동체 안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점심 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의 에어버스 공장을 함께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 가운데)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 가운데)이 초대형 수송기 A350 동체 안에 마련된 테이블에서 점심 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두 정상은 에어버스 공장 방문을 마친 뒤에는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 각료회의에서 당면 주요 현안을 논의 중이다.

이날 양국 정상과 각료들의 회동은 오는 17∼18일 이틀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와 시리아 문제 등에 있어서 양국의 의견을 사전에 조율하는 성격이 강하다.

엘리제궁은 두 나라 각료들이 글로벌 무역 마찰, 기후변화 대처, 유럽 방어 프로젝트, EU 저작권 규정 개정방안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특히, 양국 국방부 장관은 시리아의 이슬람국가(IS) 격퇴전의 한 축인 쿠르드족을 터키가 공격하기 시작한 이후 터키에 대한 무기 수출을 중단하기로 한 양국의 결정 이후의 상황과 시리아 문제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앞서 EU 28개국 외무장관들은 지난 14일 룩셈부르크에서 모여 터키에 대한 무기 수출을 제한한다는 데에는 합의했지만, 프랑스와 독일이 추진했던 EU 전역의 무기 금수 조치에는 합의하지 못했다.

yongl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