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텔, 320억원에 5G 통신 속도 높이는 소프트웨어 사업 인수

송고시간2019-10-17 07: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이터 "인텔, 5G를 사업 확장의 기회로 여겨"

인텔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인텔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반도체 회사 인텔이 캐나다 토론토의 '피벗 테크놀로지 솔루션'으로부터 2천700만 달러(약 320억원)에 데이터 관리 소프트웨어 사업을 인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텔은 이날 이 회사로부터 '스마트 에지'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에지는 데이터를 분할한 뒤 사용자와 더 가까운 곳에 저장해 컴퓨터 장비가 이를 더 빨리 처리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다.

5G 통신망에서는 더 많은 데이터가 무선 기지국이나 다른 통신망 장비 근처에 있는 컴퓨터에 분산 저장된다.

통신업계에선 이런 데이터 저장 방식을 '에지(edge) 컴퓨팅'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동영상 같은 대용량 파일이 중앙화된 데이터 센터에 저장돼 있을 때보다 이용자의 스크린에 더 빨리 뜨도록 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피벗에 따르면 스마트 에지는 올해 상반기 많은 매출을 창출하지 못하면서 약 100만 달러의 손실을 냈다. 피벗은 7월 스마트 에지 기술에 대해 미국에서 특허를 따냈다.

인텔은 PC에 들어가는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의 강자로 잘 알려져 있지만 개화 단계인 5G(5세대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도 칩을 판매하려 하고 있다.

로이터는 "인텔은 5G를 양대 사업 부문인 PC와 데이터센터를 넘어 새롭게 사업을 확장할 기회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텔은 올해 7월 스마트폰용 모뎀칩 사업을 10억 달러(약 1조1천860억원)에 애플에 매각하며 스마트폰용 5G 시장에서는 손을 뗐다.

인텔은 그러나 PC나 사물인터넷(IoT) 기기, 자율주행차 등 다른 응용 분야에서는 계속 5G 통신칩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인텔은 이날 "우리는 양사의 기술과 인력을 에지 컴퓨팅 시장의 발전을 가속화하는 데 최대한 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