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北인권보고관, 재미 한인이산가족과 첫 면담 예정

송고시간2019-10-17 08: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6월 2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국 방문을 마무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인권문제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2019.6.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재미 한인 이산가족과 처음으로 만날 예정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7일 보도했다.

킨타나 특별보고관은 17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워싱턴에서 평안남도 강성군 출신 김순복(88) 씨 등 재미한인 이산가족 대표 2명과 면담할 예정이다. 유엔의 북한인권 담당자가 미국에 거주하는 이산가족을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RFA는 전했다.

킨타나 보고관과 재미 이산가족의 만남은 미국의 한인 2세들이 주축을 이룬 '재미이산가족 상봉추진위원회(Divided Family USA)'가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측에 여러 차례 요청한 끝에 성사됐다.

킨타나 보고관이 만날 김순복 씨는 RFA와 인터뷰에서 "지난 1988년까지는 북한의 가족과 서신 왕래도 하면서 친어머니가 살아계셨다는 것도 확인했지만 이후 30년 동안 연락이 끊겼다"며 "(킨타나 보고관을) 만나면 이 얘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재미이산가족 상봉추진위원회 측은 이번 면담이 미국 내 이산가족이 북한에 있는 가족을 다시 만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소개했다.

jh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