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뜨거워지는 생수 시장…최근 5년간 연평균 11% 증가

송고시간2019-10-17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보고서…생산액으로는 커피가 30%로 최대

대형마트 생수 판매대
대형마트 생수 판매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최근 5년간 음료수와 생수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는 가운데 생수는 연평균 11%가량씩 급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17일 이런 내용이 담긴 음료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

음료류 생산액은 지난해 6조4천779억원으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연평균 1.4% 증가했다.

지난해 음료류 생산량은 540만4천609t으로 이 기간 연평균 증가율은 3.2%를 기록했다.

생산액 기준으로 지난해 음료류 시장에서는 커피가 30.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탄산음료류(19.0%), 이온, 비타민, 에너지음료 등 기타음료류(16.7%), 다류(13.3%) 순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최근 5년간 음료류 생산액 중 커피가 차지하는 비중이 약 30% 안팎으로, 시장을 대표하는 품목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17년 생수 생산액은 7천606억원으로, 2013∼2017년 5년간 연평균 10.7%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기준으로 생수를 포함한 음료류의 소매점 매출액은 총 5조4천459억원이었다.

품목별 비중을 살펴보면 커피음료가 24.2%인 1조3천191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탄산음료(22.0%), 생수(15.2%), 과채 음료(12.2%)가 그 뒤를 이었다.

품목별 성장률을 보면 에너지음료(20.9%), 이온·비타민 음료(13.9%), 생수(13.2%), 커피음료(10.0%)는 늘었으나 당분 등 건강에 대한 우려로 과채 음료(-7.3%)는 유일하게 판매액이 줄었다.

음료류 및 생수의 수출액은 지난해 5억8천964만 달러(약 7천억원)로 2014년보다 21.2% 증가했고 수입액은 4억128만 달러로 이 기간 44.5% 늘었다.

음료류·생수 생산 및 유통·판매 현황, 소비 특성 등에 대한 정보는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www.aTFIS.or.kr)에 게재된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음료류(생수포함) 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음료류(생수포함) 소매시장 비중
음료류(생수포함) 소매시장 비중

[농식품부 제공=연합뉴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