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2댓글페이지로 이동

양승동 KBS 사장, 조국·유시민 논란에 "사장한테 책임 있다"

송고시간2019-10-17 11:09

댓글52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시민의 알릴레오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는 "법적 조치 진행 예정"

인터뷰 검찰유출 의혹 조사위 구성 묻자 "외부 조사위는 시청자위 중심으로"

답변하는 양승동 KBS사장
답변하는 양승동 KBS사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양승동 KBS사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양승동 KBS 사장이 최근 불거진 인터뷰 내용 검찰 유출 의혹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에서 벌어진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BS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이 "최근 몇 달 간 여러 사항으로 거센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데, KBS 대응이 실망스럽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특히 양 사장은 "KBS로서는 나름대로 대응했는데 사회적 논란과 파장이 커진 것에 대해 사장한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조사위원회를 통해 조사하겠다고 결정해 편집국 기자들이 반발한 데 대해선 "시민들에게 설득력 있게 해명하기 위해서는 외부 위원들이 참여하는 조사위 구성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양 사장은 "이 보도에 대해 공정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었고, 너무 출입처에 의존한 보도가 아니었냐는 지적도 있었다"며 "외부 조사위원회는 시청자위원회 중심으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시민 이사장 운영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벌어진 여기자 성희롱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 법리 검토를 했다.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양 사장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사과 한마디 받고 끝날 상황이냐. 유 이사장이 유력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니 알아서 머리 숙이고 내통하는 것 아니냐"고 하자 "내통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