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T "28GHz 대역 개방형 5G 빔포밍 기지국 세계 첫 개발"

송고시간2019-10-17 11: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KT는 국내 중소기업 쏠리드, 미국 5G 스타트업 모반디와 함께 28GHz 대역에서 개방형 5G 빔포밍 기지국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KT, 28GHz 대역 개방형 5G 빔포밍 기지국 개발
KT, 28GHz 대역 개방형 5G 빔포밍 기지국 개발

10월 초 미국 캘리포니아 모반디 연구소에서 KT 연구원들이 타 연구원들과 28GHz 대역 5G 빔포밍 기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KT 제공]

빔포밍 기술은 원하는 사용자에게 전력을 집중해 빔을 형성하는 기술로, 28GHz 대역에서 커버리지를 확장하고 속도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5G 핵심 기술로 평가된다.

KT는 이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 모반디 연구소에서 진행된 시연에서 5G 최소 전송 단위인 0.000125초마다 원하는 사용자에게 빔을 형성해 제공, 28GHz 대역에서 5G 커버리지를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 확장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KT는 "지금까지는 동일 제조사의 디지털·무선 장비 간에만 빔포밍이 연동됐으나, 복잡한 빔포밍 연동 절차를 O-RAN(Open Radio Access Network) 얼라이언스의 개방형 기지국 규격을 기반으로 표준화해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간에도 빔포밍이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기존 5G 인빌딩 중계기 장비와도 연동해 실내 공간에서 빔포밍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쏠리드가 KT의 개방형 5G 기지국 규격이 반영된 무선 장비 개발을 담당했고, 모반디는 KT의 개방형 연동규격을 기반으로 28GHz 5G 빔포밍 안테나 기술을 무선 장비에 탑재했다.

이 기술은 22일부터 열리는 'MWC 2019 로스앤젤레스'에서 관람객들에게 공개된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이선우 상무는 "개방형 기지국 도입은 국내 5G 에코시스템을 활성화해 무선 네트워크의 혁신을 앞당기고 다양한 기업의 필요에 특화된 5G 기업용 솔루션을 제공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