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은성수 "인터넷은행 추가 인가 막지 않아…유연하게 결정"

송고시간2019-10-17 12: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뼉 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손뼉 치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8차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에서 손뼉을 치고 있다. 2019.10.17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향후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인가에 관해 "수요가 있다면 막을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은 위원장은 "시장 크기를 봤을 때 추가로 2곳을 인가해도 된다고 (예전에 판단)한 거로 안다"며 "이번 예비인가에서 1곳만 된다면 아직 여유가 있으니, 시장에서 하겠다는 수요가 있다면 다시 (예비인가 과정을) 오픈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다만 추가 인가 절차 진행 시기를 단정 짓지는 않았다.

최종구 전임 위원장이 이번 인가 절차를 '사실상 마지막'이라고 표현했었다는 질문에는 "(인가 결과가) 예상보다 적으면 다시 문을 열 수도 있다"며 "금융당국은 디서플린(discipline·규율)과 함께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이번 예비인가 신청이 저조하다는 지적에는 "금융위 입장에서는 최선을 다해 '없는 불씨'를 일으켜 세웠다"며 "컨설팅을 통해 이전보다 훨씬 알찬 조건과 컨소시엄을 가져왔기 때문에 더 나아지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 10∼15일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은 결과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3곳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올해 초 인가전에 참여했던 다움키움그룹은 이번에는 불참했다.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