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인민무력성 부상, 中안보포럼 참석차 베이징 도착(종합)

송고시간2019-10-17 19: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형룡 北부상 올해도 방중…북중·남북 회동 여부 주목

김형룡 북한 인민무력성 부상 베이징 도착
김형룡 북한 인민무력성 부상 베이징 도착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베이징·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김동현 기자 = 북미 간 비핵화 논의가 갈등을 빚는 가운데 북한 고위급 군부 인사가 중국 국방부 주최의 국제 안보 포럼에 참석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인민무력성 부상 육군상장 김형룡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대표단이 중국에서 진행되는 제7차 세계군대경기대회 개막행사에 참가하기 위하여 17일 평양을 출발하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대표단은 또한 제9차 '베이징향산연단'에도 참가하게 된다"고 전했다.

김형룡 인민무력성 부상은 이날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해 시내 방면으로 빠져나갔다.

김형룡 부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중국군사과학학회와 중국국제전략학회가 공동 개최하는 샹산(香山)포럼에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상은 오는 20~22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리는 이번 샹산포럼 참석을 계기로 중국 군부와도 만나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한 군사 협력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우리나라도 이번 포럼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샹산포럼 기간 남북 간 접촉할 가능성도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김형룡 부상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샹산포럼 참석을 위해 방중한 것으로 보이며 북·중 수교 70주년까지 겹쳐 양국 간 군사 협력도 다양하게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샹산포럼은 중국 국방부와 외교부가 지원하는 행사로 국제 안전과 아태 안전을 주된 의제로 하고 있다.

2006년에 시작돼 2년마다 개최돼오다가 서방 주도 '샹그릴라 대화'에 대응하고자 2014년 연례행사로 격상됐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