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의원 98명 야스쿠니 집단참배…무라야마담화 부정 총무상 참배(종합)

송고시간2019-10-18 18: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단참배 의원수, 이전보다 크게 늘어…각료들도 2년반만에 참배 재개

제국주의 침략전쟁의 상징…아베·중의원 의장·후생노동상, 공물 봉납

2019년 4월 23일 일본의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이 A급 전범들이 합사(合祀)된 도쿄(東京)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집단 참배하기 위해 신사 안에서 이동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4월 23일 일본의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이 A급 전범들이 합사(合祀)된 도쿄(東京)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집단 참배하기 위해 신사 안에서 이동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이세원 특파원 = 일본 국회의원들이 18일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제국주의의 상징 야스쿠니(靖國)신사를 무더기로 참배했다.

극우성향이 강한 총무상도 이날 야스쿠니신사를 찾아 지난 2년반동안 참배를 삼가했던 일본 각료들이 2명이나 잇따라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게 됐다.

교도통신은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이틀째인 이날 오전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 약 98명이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보도했다.

이 모임 소속 의원들은 매년 춘·추계 예대제와 일본 패전일(8월 15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으로 참배하고 있다.

이날 참배한 이 모임 소속 의원들 중에는 가토 간지(加藤寬治) 농림수상성 부(副)대신, 이와타 가즈치카(岩田和親) 방위성 정무관, 미야모토 슈지(宮本周司) 경제산업성 정무관도 포함됐다.

참배한 의원의 수는 올해 춘계 예대제나 지난 8월 패전일 때 70명 안팎이 참배했던 것을 고려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다.

A급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한 日총무상
A급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 참배한 日총무상

(도쿄 교도=연합뉴스) 18일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이 A급전범들이 합사된 제국주의 일본의 상징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고 있다. 2019.10.18 [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kkim@yna.co.kr

이날 야스쿠니 신사에는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도 참배했다.

이로 인해 이번 추계 예대제에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각료는 2명이 됐다. 전날에는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오키나와·북방영토 담당상이 참배했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각료들은 지난 2017년 4월 이후 2년 반 동안은 이런 시기 공식 참배를 삼가왔다.

한국이나 중국 등 주변국들과 일본 국내의 반발을 우려했기 때문이었지만, 이번 추계 예대제 때에는 다시 참배를 재개하고 있다.

지난달 재입각한 다카이치 총무상은 일본의 침략 전쟁을 옹호하는 발언을 일삼으며 역사 수정주의에 앞장선 인물이다.

그는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시절이던 2013년 식민지 지배와 침략 전쟁을 사죄한 무라야마(村山)담화(1995년 발표)에 대해 "나 자신은 '침략'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무라야마 담화가 적절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아베 정권에 비판적인 민영 방송을 염두에 두고 제재 가능성을 거론하며 언론을 압박한 적도 있다.

욱일기 휘날리는 광복절 야스쿠니신사
욱일기 휘날리는 광복절 야스쿠니신사

일본의 패전일이자 한국의 광복절인 지난 8월 15일 일본 도쿄(東京)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에서 전범기인 욱일기(旭日旗)가 휘날리는 가운데 참배객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카이치 총무상은 이날 취재진에게 "한 사람의 국민으로 참배했다. 어떤 나라라도 국가 정책으로 순직한 분에 경의를 표하고 감사의 기분을 바치는 것은 보통으로 하고 있다"면서 "외교 문제로 하는(만드는) 것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계속되는 자연재해로 괴로워하고 있는 분들이 많은데, 일본의 국토와 국민을 지켜달라고 기원했다"고 덧붙였다.

야스쿠니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약 246만6천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제국주의 침략 전쟁의 상징이다.

극동 군사재판(도쿄재판)의 판결에 따라 교수형 당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 전 총리를 비롯해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이번 추계 예대제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직접 참배하지는 않았지만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 명의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인 '마사카키'(眞신<木+神>)를 봉납했다.

또 오시마 다다모리(大島理森) 중의원 의장과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도 마찬가지로 마사카키를 보냈다.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행위는 일본이 일으킨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는 행위로 평가된다.

전날 한국·일본 양국 정부는 일본 주요 인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 및 공물 봉납을 비판했고, 일본 정치권에서도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광복절 야스쿠니신사에 일제 군복 입은 사람들
광복절 야스쿠니신사에 일제 군복 입은 사람들

한국의 광복절이자 일본의 패전일인 지난 8월 15일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야스쿠니신사(靖國神社)에서 제국주의 일본군의 군복을 입은 사람들이 욱일기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야스쿠니신사에 또 공물…"한국은 매춘 관광국" 망언 영토상은 참배 (Yasukuni shrine, 靖國神社)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bkkim@yna.co.kr,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