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끼지 못한 우승반지…SK 김광현 MLB 진출 꿈, 보류되나(종합)

송고시간2019-10-18 15: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상 입은 SK… 김광현, 해외 진출 요청 힘든 상황

인사하는 SK 김광현
인사하는 SK 김광현

10월 14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SK 김광현이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올해 SK 와이번스 김광현(31)이 선발 등판 하는 경기마다 백스톱 뒤 관중석엔 많은 미국 메이저리그(MLB) 스카우트들이 운집했다.

적게는 3~4개, 많게는 예닐곱개 구단 스카우트가 김광현의 투구 내용을 꼼꼼히 기록하며 체크했다.

2년 뒤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취득하는 김광현이 스카우트를 몰고 다닌 까닭은 SK가 올 시즌 후 김광현의 해외 진출을 허락할 수 있다는 소문 때문이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에 관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구단이 허락해줘야 하지만 메이저리그는 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무대"라며 내심 SK 구단의 대승적 결단을 바라기도 했다.

SK 구단은 이런 소문에 부정도, 긍정도 하지 않았다.

뒷이야기는 꼬리를 물었다. SK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다음 날 김광현의 해외 진출 허락을 발표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그러나 SK와 김광현은 예상치 못한 결과로 2019시즌을 마쳤다.

김광현은 정규시즌에서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로 맹활약한 뒤 키움 히어로즈와 플레이오프(PO) 1차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제 역할을 다했다.

하지만, SK는 시즌 막판 두산 베어스에 덜미를 잡혀 정규시즌 우승을 놓쳤고, PO에선 키움에 3연패로 무릎 꿇었다.

종반까지만 해도 통합우승 가능성이 커 보였던 SK는 정규리그, 포스트시즌 모두 최악의 결과로 마감했다.

SK는 큰 상처를 안게 됐다. 몸속 깊이 팬 내상이 심상치 않다.

팀 분위기는 완전히 고꾸라졌고, SK 염경엽 감독은 팬들의 원색적인 비난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투수조 기둥인 김광현까지 이탈하면 전력은 뿌리부터 흔들릴 가능성이 크다.

팀 상황을 뻔히 아는 김광현이 빅리그 진출을 요청하기 힘든 상황이 됐다.

SK 구단 내에서도 지금은 김광현의 해외 진출 타이밍이 아니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SK 고위 관계자는 17일 PO 3차전이 끝난 뒤 "김광현은 명실상부한 SK의 상징이자 에이스"라며 "김광현이 많이 고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시즌을 마친 SK는 마무리 훈련을 앞두고 선수단 면담을 할 예정인데, 김광현의 해외 진출 여부는 그때 매듭지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김광현이 14일 PO 1차전을 마친 뒤 선수단 전체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광현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전 선수들에게 "자랑스러운 선수단 여러분, 비록 우리는 2위로 정규시즌을 마쳤지만, 강하고 완벽했습니다"며 "우리는 SK 역대 최고의 선수들입니다. 그 점 꼭 기억하시고 후회 없이 경기합시다"라고 힘을 북돋웠다.

김광현이 SK와 동료들에게 어떤 감정을 갖고 있고 팀 내에서 어떤 존재인지 알 수 있는 장면이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