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前정권 토건정부라 비난하더니 이제 건설에 기대…민망"

송고시간2019-10-18 09: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수처, 좌파 법피아 천지될 것…끝장토론도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경제장관회의에서 건설투자 확대를 언급한 것과 관련, "전임 정권을 토건 정부라고 비난하더니 이제 와서 건설투자에 기대보겠다고 하니 참으로 민망하다"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8 cityboy@yna.co.kr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생활 SOC(사회간접투자)라는 그럴듯한 말로 포장하지만 결국 땅 파고 건물 짓겠다는 말"이라며 "투자를 강조했는데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봐라. 민주노총 천하 정권에서 어느 기업이 투자하겠나"라고 덧붙였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해 "공수처 검사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과 우리법연구회 출신 등으로 채워져 좌파 법피아의 천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공수처 설치되면 '좌파 법피아' 천지 될 것"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그는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앉히지 못한다는 말은 거짓"이라며 "추천위 7명 가운데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통과되고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된다면 6명 추천위원이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 차장, 밑의 수사관도 모두 대통령이 임명한다"며 "필요하다면 공수처와 관련해 끝장토론을 하는 것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패스트트랙 수사를 빌미로 검찰에 야당 탄압을 압박하는 여당과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 등 친여권 인사들이 있다"며 "정기국회 중 동료의원을 잡아가라는 사람이 국회의원 맞나"라고 했다.

그는 "엄정하게 수사하면 법적 책임도 없다는 것이 드러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패스트트랙 2대 악법'은 공수처 관련 법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뜻한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무중계·무관중' 평양원정 경기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우리 선수들을 마치 수용소에 있는 죄인 다루듯 했다"며 "여당에 북한의 사과를 요구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촉구한다"고 제안했다.

또 공공기관 임직원들이 반납한 성과급을 토대로 출연한 '공공상생연대기금'과 관련해 "369억원에 이른다고 하는데 직원 동의 없는 불법적 출연"이라며 "사용 과정에서도 법인세법 등을 위반해 좌파 시민단체들을 위해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 정권 때의 XX단과 다른 게 없어 보이는 구조가 있다"면서 이 기금을 미르재단과 비교한 뒤 "이 정권 출범 이후 불법적으로 활성화된 기금을 전수조사하겠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