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아시아 미세먼지 '도시 숲 국제협업'으로 잡는다

송고시간2019-10-18 10: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산림과학원 '미세먼지 대응 동아시아 도시 숲 심포지엄' 개최

인사말 하는 전범권 국립산림과학원장
인사말 하는 전범권 국립산림과학원장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17일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미세먼지 대응 동아시아 도시 숲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중국, 일본, 말레이지아, 미국의 도시 숲 전문가들이 모여 도시 숲의 미세먼지 줄이기 성공 모델과 경제적 가치를 공유하고 동아시아 네트워크 협력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심포지엄은 '깨끗하고 시원한 도시 숲 가치의 경제적 평가와 사회적 공유', '미세먼지 저감 능력 향상을 위한 도시 숲 조성 모델' 등 두 가지 주제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도시 숲의 경제적 가치 평가'를 주제로 국립산림과학원과 공동 연구를 추진 중인 미국 산림청 데이비드 노왁 박사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플랫폼 'i-Tree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2부에서는 '도시 숲 조성 모델'을 주제로 야마구치 마사히로 일본 나가사키대 교수의 '미세먼지와 황산화암모늄 장기 폭로에 의한 수목 피해' 발표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임업대학 첸 리쉰, 유신샤오 교수, 정수종 서울대 교수의 발표가 이어졌다.

참석자들은 대기오염물질이 국가 간 산림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하고 동아시아 국가 협력을 통한 저감 숲 모델 개발 필요성에 공감했다.

전범권 국립산림과학원장은 "도시 숲의 과학적 진단과 경제적 평가를 위한 장기적 연구가 필요한 만큼, 깨끗하고 시원한 동아시아 도시 숲을 조성하기 위한 연구 협력 체계 구축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