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진드기·개미·뱀에 물린 응급실 환자 증가…지난해 6천200명

송고시간2019-10-18 10: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상벌레' 개체수 증가 추정…"피해사례 살펴봐야"

나들이객 진드기·들쥐 매개 전염병 주의해야 (CG)
나들이객 진드기·들쥐 매개 전염병 주의해야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최근 진드기나 개미, 뱀에 물리거나 벌에 쏘여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23개 응급실 기반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분석한 결과 최근 4년간(2015∼2018년) 물림·쏘임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증가추세를 보였다.

연도별 환자 수를 보면 2015년 5천363명에서 2016년 6천56명, 2017년 5천988명, 2018년 6천246명(잠정치)으로 증가했다.

환자 유형은 개, 뱀 등 '척추동물'에게 물린 경우가 총 1만2천264건으로 전체의 51.8%를 차지했다. 벌이나 진드기, 개미 등 '곤충 및 무척추동물'에게 물리거나 쏘인 경우는 총 1만112건으로 42.8%를 차지했고, '사람'에게 물려 응급실을 찾은 경우도 1천277건으로 5.4%를 차지했다.

세부 유형을 보면 지난해 진드기와 개미에게 물린 사례가 각각 236건, 16건으로 4년 전인 2015년보다 각각 1.9배, 3.2배 증가했다.

일명 '화상벌레'로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는 최근 출몰 빈도가 증가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정확한 판별을 위해서는 해당 종에 대해 특정하거나 벌레의 사체를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만 청딱지개미반날개의 출몰빈도가 높아지는 이유는 여름철 고온 다습한 기후조건으로 인해 곤충류나 절지동물 같은 먹이 개체 수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추정됐다.

인 의원은 "기후변화로 진드기, 개미 등에 물려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라며 "특히 화상벌레'는 스치기만 해도 심한 위해를 입는 만큼 보건당국은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피해사례의 정확한 집계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표] 응급실에 내원한 물림 및 쏘임 환자 현황

구분 2015 2016 2017 20182)
참여응급실 수 23개소
전체 손상환자 271,072 283,422 294,408 283,993
전체
물림, 쏘임1)
5,363
(2.0)
6,056
(2.1)
5,988
(2.0)
6,246
(2.2)
사람에게 물림 270
(5.0)
278
(4.6)
368
(6.1)
361
(5.8)
척추동물 2,635
(49.1)
2,871
(47.4)
3,171
(53.0)
3,587
(57.4)
1,932
(36.0)
2,176
(35.9)
2,412
(40.3)
2,761
(44.2)
229
(4.3)
229
(3.8)
196
(3.3)
240
(3.8)
기타 474
(8.8)
466
(7.7)
563
(9.4)
586
(9.4)
곤충, 무척추동물 2,458
(45.8)
2,907
(48.0)
2,449
(40.9)
2,298
(36.8)
1,583
(29.5)
1,918
(31.7)
1,344
(22.4)
1,240
(19.9)
진드기 127
(2.4)
97
(1.6)
179
(3.0)
236
(3.8)
개미 5
(0.1)
8
(0.1)
14
(0.2)
16
(0.3)
기타 743
(13.9)
884
(14.6)
912
(15.2)
806
(12.9)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