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0년 된 전주 산업단지에 근로자 복합문화센터 건립

송고시간2019-10-18 15: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1969년 조성된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 제1산업단지에 근로자들을 위한 복합문화센터가 들어선다.

전주 제1산업단지
전주 제1산업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단지 복합문화센터 건립' 공모에 시가 이런 건립 내용으로 응모한 '꿈꾸는 도시, 팔복 1969'가 사업대상지로 선정돼 국비 33억원을 지원받는다고 18일 밝혔다.

이 복합문화센터는 2022년까지 국비 33억원, 도비 10억5천만원, 시비 54억5천만원 등 총 98억원이 투입된다.

센터는 편의시설, 체육·운동 시설, 근로자 교육 시설, 근로자 건강센터, 원스톱 기업지원사무소 등을 갖출 예정이다.

이 산단은 전주지역 6개 산단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입주기업과 근로자 수도 가장 많아 지역 경제를 견인했지만 준공된 지 50년이 되면서 기반시설 노후화 등으로 청년들에게 외면당하는 산단이기도 하다.

폐공장 재생한 전주 팔복예술공장
폐공장 재생한 전주 팔복예술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전주시는 이곳에 복지편의시설이 집적화된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해 청년들이 일하며 꿈을 키울 수 있는 '청년 친화형 산단'의 중심으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추가 공모를 통해 이 센터에 기업지원시설이 집적화되고 연구개발(R&D)과 시제품 제작 지원공간인 혁신지원센터 기능도 추가할 계획이다.

또 산단 내 휴폐업 공장을 리모델링해 창업보육센터를 졸업한 초기 창업자들을 위한 입주 공간인 'POST-BI 센터'도 함께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