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日신문 "한국 정부, 내달 한일 정상회담 검토"

송고시간2019-10-19 09:19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소미아 종료 전에…아세안·APEC 등 국제회의 계기로"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 소재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국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월 28일 일본 오사카 소재 '인텍스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공식환영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의장국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악수한 뒤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국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상회담을 내달 국제회의에 맞춰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한일 관계 소식통의 설명을 근거로 19일 보도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다음 달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한국 정부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효력을 상실하는 11월 23일 전에 정상회담을 열어 양국 관계 악화에 제동을 걸겠다는 생각으로 회담을 검토한다고 요미우리는 밝혔다.

일본 측이 응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이낙연 총리는 내주 일본에서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알리는 행사에 한국 정부 대표로 참석하며 이를 계기로 아베 총리와 면담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보내는 친서 또는 구두 메시지를 이 총리를 통해 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가 징용 판결에 맞선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올해 7월 대한(對韓) 수출 규제를 강화한 후 양국 총리의 첫 만남이어서 관계 개선의 실마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