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니, 휴대폰 年 6천만대 판매시장…불법 수입폰 차단조치

송고시간2019-10-19 1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 다녀올 때 휴대폰 2대만 가져올 수 있고, 세금 내야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구 2억7천만명의 인도네시아는 연간 6천만대의 휴대폰이 판매되는 거대 시장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자국 내 휴대폰 조립공장의 생산을 장려하기 위해 불법 수입폰을 차단하는 규제조치를 마련했다고 로이터통신과 현지 매체들이 19일 보도했다.

인니, 휴대폰 年 6천만대 판매시장…불법 수입폰 차단조치
인니, 휴대폰 年 6천만대 판매시장…불법 수입폰 차단조치

[EPA=연합뉴스]

전날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 무역부, 산업부 장관이 공동으로 관련 법령에 서명했다.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은 "공정한 경쟁의 장을 만들기 위해 규제를 도입했다'며 "암시장으로부터 산업을 보호해 투자자들이 인도네시아에 계속 진출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불법 수입 휴대폰 때문에 매년 2조 루피아(1천670억원) 상당의 부가가치세 수입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에는 삼성전자와 대만 페가트론 등 34곳의 휴대폰 조립공장이 있다.

이들 업체가 생산한 제품에는 부가가치세가 붙지만, 불법 수입폰에는 세금이 붙지 않았기 때문이다.

규제 도입에 따라 앞으로 해외에 다녀오는 인도네시아인은 휴대폰을 두 대만 가져올 수 있고, 적정한 세금을 내야 한다.

또, 휴대폰마다 부여되는 고유번호인 국제모바일기기 식별코드(IMEI)를 등록해야 하며, 미등록 휴대폰은 쓸 수 없게 된다.

소비자는 휴대폰 구매 시 IMEI를 웹사이트에 입력해 해당 제품이 합법적으로 수입된 제품인지 확인할 수 있다.

인니 산업부 등 '불법 수입폰 차단조치' 발표
인니 산업부 등 '불법 수입폰 차단조치' 발표

[자카르타=연합뉴스]

이강현 삼성전자 인니법인 부사장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인도네시아는 섬이 많고 국경이 광범위해 휴대폰이 쉽게 밀수입됐다"며 "소비자 보호와 공정한 상거래를 위해 지난 20여년 간 지속해서 인도네시아 정부에 밀수입 방지책을 건의한 결과 드디어 정책에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 부사장은 "이번 조치가 향후 인도네시아 휴대폰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투자 확대를 위한 전환점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