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태경 "손학규, 바른미래 말아먹어…조국보다 더 염치없다"

송고시간2019-10-19 14: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당 윤리위 '이준석 징계' 강력 반발…"이제는 새로운 길 개척"

비당권파 '변혁', 신당 창당 등 향후 진로 논의…분당 가속화할듯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19일 당 윤리위원회의 이준석 최고위원 직위해제 징계 결정에 대해 "이제는 힘들어도 새로운 길을 개척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손학규 대표의 연이은 징계와 폭정으로 바른미래당의 '바른'도 '미래'도 모두 날아갔다"며 "손 대표는 안철수·유승민이 만든 정당을 완전히 말아먹었다"고 했다.

하 의원은 "겪어 보니 손 대표는 조국보다 더 염치없는 정치인으로, 조국은 손 대표에 비하면 양반"이라며 "조국은 사과라도 여러 번 했지만, 손 대표는 '추석 지지율이 10% 안 되면 사퇴한다'는 약속을 한마디 사과도 없이 내던질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시대 정치를 뒤집어엎고 새 정치를 여는 것이 힘들어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도망가지 않고 끝까지 낡은 정치를 허물고 새 시대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손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제소된 하 의원에게 지난달 18일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이로 인해 하 의원의 최고위원 직무는 정지됐다.

하 의원과 함께 이번에 징계를 받은 이 최고위원은 바른정당 출신이자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비당권파에 속한다.

비당권파 주요 인사들에 대한 윤리위의 징계를 계기로 바른미래당 내 당권파와 비당권파 간 내홍이 정점으로 치달으면서 분당이 초읽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같은 상황에서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이날 오후 서울 모처에서 만나 신당 창당을 포함한 향후 진로를 논의한다.

변혁은 오는 12월 신당 창당을 목표로 도미노식 탈당 절차를 밟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변혁' 회의에서 발언하는 유승민
'변혁' 회의에서 발언하는 유승민

16일 오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대표(왼쪽 두번째)가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변혁' 의원 비상회의를 열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