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억지는 여자들 특권?…서울대 외국어수업 교재 '성차별' 논란

송고시간2019-10-20 08:05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수강생 "대화 내용 불편했다"…담당 학과, 교재 검토 후 조치 방침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서울대의 한 외국어 교양수업 교재에 성차별적인 고정관념이 배어 있다고 볼 만한 내용이 곳곳에 담겨 수강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서울대 재학생들에 따르면 이번 학기 서울대 중어중문학과가 개설한 '중국어회화2' 수업 교재에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라는 제목 아래 두 남성의 대화가 중국어로 실려 있다.

20대 한국인 남성으로 설정된 한 직장인이 여성 동료의 외모를 지적해 다툼이 발생하자 다른 남성 선배가 후배를 위로하는 상황이다.

선배는 "여자들은 체면을 가장 중시한다"며 "억지 부리는 것은 여자들의 특권이다", "여자들은 다 그러니까 네가 사과해라" 등 발언으로 후배를 위로한다. 후배는 "(자신과 다툰 여성이) 날마다 남녀평등을 떠들어 댔다. 이 일은 내 잘못도 아닌데 왜 양보해야 하나"라며 불만을 나타낸다.

논란 소지가 있는 내용은 이뿐 아니었다.

새 직원을 채용하는 상황에서 한 남성 직장인은 "마땅히 남자 직원을 뽑아야 한다. 새 지사라서 스트레스가 많을 텐데, 남자가 더 적합할 것 같다"고 발언한다. "우리 사무실에는 부드럽고 상냥한 미녀가 부족하다"라는 대사도 있었다.

수강생인 서울대 학부생 A씨는 "지금 시대에 이런 내용이 수업 교재에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는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수업을 담당하는 교수가 (수업 중에) '요새 이런 말은 중국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지만, 해당 대화 내용을 따라 읽고 외우며 공부하는 입장에서는 불편했다. 이런 책을 수업 교재로 선정한 기준이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중어중문학과 관계자는 "중국어 교양수업 교재는 단어 난도, 구성, 내용 등 여러 요소를 전반적으로 고려해 선정한다"며 "문제가 된 교재는 올해 처음 사용했고 시중에서 널리 쓰이는 책"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수업 중 본문 내용에 대해 수강생들이 비판적으로 의견을 공유할 기회를 마련하려고 하고 있지만, 지적된 대화 내용을 보니 일부 학생들이 불편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교재를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내부 회의를 통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