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남 아프리카돼지열병 역학 농가 모두 이동제한 해제

송고시간2019-10-20 13: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축 재개했지만"…ASF 장기화 여파 '우려' (CG)
"도축 재개했지만"…ASF 장기화 여파 '우려' (CG)

[연합뉴스TV 제공]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는 20일 0시를 기해 도내 전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역학 농장 409곳에 대한 이동중지 명령을 모두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들 농장 모두가 경기·인천의 ASF 발생 농가를 직·간접적으로 방문한 지 21일이 지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이들 농장에 대해 바이러스 정밀·임상검사를 시행한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이 지났고, 임상 검사와 혈액 정밀검사에서도 이상이 없는 역학 농가를 대상으로 지정 도축장 출하를 허용한 바 있으며, 현재까지 39개 농장에서 돼지 3천400여 마리를 도축했다.

도는 이동제한 조치로 피해를 본 농가에는 보상할 계획이다.

보상 대상은 과체중에 따른 상품 가치 하락, 지정 도축장 출하로 인한 지급률 인하, 이동제한에 따른 새끼돼지 폐사 등이다.

임승범 도 동물방역위생과장은 "농장 이동제한은 모두 해제됐지만, 경기와 강원 북부지역 야생멧돼지에서 바이러스 검출이 이어지고 있어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거점소독시설과 이동통제초소에서 농장 소독과 외부인 출입 통제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