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병완 "5·18계엄군 사망자 전사(戰死) 표기 시정 본격화"

송고시간2019-10-20 17: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무소속 장병완(광주 동남갑)의원은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사망해 현충원에 안장된 계엄군에 대한 '전사'(戰死) 표기 시정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20일 밝혔다.

발언하는 장병완
발언하는 장병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장병완 의원(오른쪽)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차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17 yatoya@yna.co.kr

장 의원은 최근 국회 정무위원회 확인 감사에서 보훈처에 "5·18계엄군 '전사'(戰死) 표기 시정 문제를 보훈처 한 부처에 맡겨둘 것이 아니라 국무조정실이 주관해 국방부, 국민권익위와 국가인권위 등 관계부처의 협력을 끌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민주유공자로 예우하고 있는데, 당시 사망한 계엄군을 '전사'로 표기하는 것은 서로 상충하는 문제를 국가가 방치하고 있는 것"이라며 "국무조정실이 관련부처 회의를 개최하는 등 올해 내에 결론을 내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노형욱 국조실장은 "그렇게 하겠다, 정부에서 논의 과정을 거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장 의원은 5·18 당시 사망한 계엄군 23명이 현충원에 '전사자'로 표기된 채 안장돼 있어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